난치성 결핵 치료율 세계 최고

난치성 결핵 치료율 80% 세계 최고

수준


– 삼성서울병원 권오정·고원중 교수팀, 95~04년 10년간 155명 치료결과

분  석

– 전담진료팀 관리, 적극적 수술치료 등 ‘슈퍼내성 결핵’도 67% 치료 성공




  결핵 초기에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고 중단할 경우 모든 결핵 치료제에 내성이 생겨 약을 써도 완치가 거의 불가능한 난치성

다제내성 결핵균에 대한 치료성적이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발표되어 치료중인 환자와 가족들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성대의대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고원중 교수, 흉부외과 심영목·김진국 교수팀은 지난 11월 8~9일, 잠실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에서 그동안 치료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난치성 다제내성 결핵의 치료성공률을 세계 최고 수준인 80%로 높였다고

발표했다.



  다제내성 결핵(multidrug-resistant tuberculosis, MDR-TB)은 결핵약 중 가장 강력한

아이나(이소니아지드(INAH)와 리팜핀(REP)에 모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그동안 국내외 치료성공률이 50~60% 전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다제내성결핵 중 가장 강력한 내성을 보이는 슈퍼내성결핵(extensively drug-resistant

tuberculosis, XDR-TB)은 치료성적이 50% 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되어 왔다.



  이번에 권오정․고원중 교수팀은 지난 95년부터 2004년까지 10년간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한 다제내성 결핵환자 155명의 치료성적을

분석한 결과, 치료성공률이 95~98년은 49% 에 불과했으나 99~2001년은 57%, 2002~2004년은 80%에 이르렀다고

발표했다.



  조사결과 치료성적이 향상된 주된 이유는 ▲첫째, 복용하는 2차 결핵약제를 좀 더 강력한 약제로 사용함과 동시에 사용 약제수를 늘렸으며

환자의 복약지도와 부작용의 관리 등을 전담 진료팀를 통해 체계적으로 시행했고, ▲둘째, 초기 수개월 간의 약물치료로 반응이 느린 환자에서

폐수술을 적극적으로 시행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슈퍼내성결핵 환자도 3명 중 2명인 67%에서 치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다제내성 결핵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매년 40만 명 이상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약 4~5천명 가량의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다제내성 결핵은 2차 결핵약을 2년 가까이 복용해야 하고, 약물치료만으로 치료에 실패한 환자에서는 폐절제술을 시행해야 하는 질환으로

장기간의 치료기간, 높은 치료비용, 심한 부작용 등으로 인해 자의로 치료를 중단하는 환자들이 많은 질환이다.



  특히 다제내성 결핵과 슈퍼내성 결핵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보건학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 2007년 봄에는 슈퍼내성 결핵을 가진

미국인 변호사가 비행기를 타고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오면서 같은 비행기를 탄 탑승객들에 대한 전염문제로 미국과 유럽에서 큰 사회적 문제가 된

바 있다.



  지난 10년간의 치료결과를 발표한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權五楨) 교수는 "이번에 발표된 치료성적은 치료중인 많은 난치성

다제내성 결핵환자들에게 큰 희망을 줄 수 있을 것" 이라며 "약제비와 수술비 중 본인부담금 면제 등 획기적으로 정부 지원이 높아져야 환자들이

자의로 치료를 중단하는 일이 줄어들고 이로 인해 치료효과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보건당국의 현실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 문 의 : 삼성서울병원 홍보팀(Tel.3410-3039~3041)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