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의 사회경제적 부담 11조를 넘어

우리나라의 암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 수준이 2002년도 기준으로 11조 3천억 원에 달하여 우리사회에 상당한 부담을 가져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단 김성경 연구원이 2002년도 한국중앙암등록자료와 건강보험 청구자료를 이용하여 조사한 결과,

2002년도 311,759명의 암 환자가 의료이용을 한 것으로 확인하였고, 이들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직접 의료비로 1조 6천억원이

소요되었으며, 간병비와 교통비, 그리고 보완대체요법비용으로 7천억원이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암의 진단 및 치료에

따른 입원과 병원 방문 그리고 진단 이후 직업상실 등으로 정상적인 생산 활동에 참여할 수 없음으로 발생한 생산성 손실금이 1조 6천억원에

달하였으며, 조기사망으로 7조 4천억원의 생산성 손실금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암종별로 가장 큰 비용 부담을 가져온 암종은

위암과 간암으로 각각 2조원이 넘었으며, 폐암(1조 5천억원), 대장암(9천 7백억원), 유방암(5천8백억원), 자궁경부암(3천 3백억원)을

포함함 한국인의 주요 6대 암이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 중 68%를 차지하였다.

이밖에 개인별 지출 수준은 직접 의료비가 평균

500만원이었으며, 간병비와 교통비 그리고 보완대체요법비용을 합한 비의료비용으로 240만원, 암 발생에 따른 생산성 손실이 520만원, 조기사망

손실금이 2천 4백만원에 이르렀다.

국립암센터 김성경 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암의 사회적 부담을 화폐단위로 제시함으로써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암의 경제적 부담수준을 밝히는데 기여하였으며, 암의 예방 및 치료 그리고 우리나라의 암 관리를 위한 정책 개발 및 관련 연구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하였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European Journal of Cancer Care 2007년 9월

20일 인터넷판에 게재되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