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올빼미형 생활’이 뇌중풍 불렀다

대사장애 →당뇨병→심장병→뇌중풍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뇌중풍(뇌졸중)으로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북한

소식에 정통한 사람들은 ‘드디어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북 정보통 사이에서는 2000년쯤부터 김정일이 밤을 꼬박 새우는 ‘올빼미형’인데다

독주(毒酒)와 담배를 즐기기 때문에 조만간 건강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의견이 퍼져갔다.

올빼미형 인간이면서 독재자나 기업 오너에게서 많은 ‘A형 심리’를 가진 사람은

심장병이나 뇌중풍 위험이 크다는 것은 의학 상식에 속한다.   

김정일이 올빼미형이라는 소문은 몇 년 전부터 노동신문의 보도로도 확인되고

있다.   

2005년 5월에는 농구를 좋아하는 김정일이 지방 시찰 뒤 평양에 돌아와서 오전

2시 반에 체육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전날 치러진 농구경기 결과를 확인했다는

것이 보도됐다. 지난 6월에는 새벽 4시20분에 도 책임일꾼(간부)을 전화로 격려했다는

소식이 실리기도 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김정일이 1960년대 중반부터 아버지 김일성에게 보고를 하기

위해서 오전 3, 4시까지 일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자신의 생활리듬에 맞춰

파티도 한밤에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김정일이 아침에 회의나

행사에 참가할 때 밤을 꼬박 새운 것 같은 안색으로 하품을 하는 모습이 방송에 잡히곤

했다.     

의학적으로 낮과 밤이 뒤바뀌면 면역체계와 생체시계가 엇박자를 놓을 가능성이

높다.   

의학계에서는 밤잠을 충분히 자지 않으면 각종 질병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의 마이클 어윈 교수는

잠이 부족하면 면역물질의 분비 시스템에 고장이 나서 염증이 증가하고 이 때문에

당뇨병, 심장병, 뇌중풍, 류마티스 질환 등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생물정신의학’ 최신호에 발표했다.  

게다가 밤잠을 안자서 피로가 쌓이면 ‘몸을 망치는 악순환’에 빠지기 쉽다.

몸이 피로하면 스트레스에 취약하고, 술이 당기게 된다. 술이 당기면 담배 생각이

나고 결국 다시 피로해 지기 쉽다는 것. 실제로 김정일은 술과 담배를 즐겨왔다.

두 번에 걸친 정상회담에서 와인을 ‘원샷’했으며 양주를 즐기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최근까지도 담배를 피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올빼미 형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많이 먹고 덜 움직이는 경향이 강하다.

이 때문에 내장비만이 생기면 각종 장기의 기능이 떨어져 지방간, 인슐린 분비 이상

등이 생겨 각종 성인병의 위험이 커진다. 실제로 김정일은 배가 볼록 나온 ‘뱃속비만’이어서

각종 대사질환과 순환기질환에 취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일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오찬 자리에서 “(남측 언론이) 내가 마치 당뇨병에

심장병까지 있는 것처럼 보도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기자가 아니라 작가인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몸은 진실을 속일 수가 없다. 사진이나 방송에서 보이는

올챙이형 체형은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뇌중풍 등의 질병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김일성장수연구소로 유명한 기초의학연구소가 김정일의 건강을 위해 음식과 약을

챙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생활습관에 문제가 있으면 음식과 약으로는 한계가

있다.  

게다가 올빼미형 인간은 햇빛이 나면 분비되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덜 생겨 우울증으로

고생하기 쉽다. 우울증이 당뇨병을 일으키고 당뇨병이 우울증을 유발하는 등의 상관관계에

대한 논문은 수없이 많다.  

‘올빼미 형’은 정치인이나 기업 오너에게 많다. 특히 독재자들은 남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밤을 꼬박 새 일하곤 한다. 올빼미 형 여부를 떠나 ‘보스’에게는

혈관과 관계된 질환이 많다. 공교롭게도 한국의 신탁통치를 결정한 미국의 프랭클린

루즈벨트, 영국의 윈스턴 처칠, 소련의 요시프 스탈린이 모두 뇌중풍의 희생양이

됐고 김일성, 옐친은 심장병으로 숨졌다.  

독재자 중에는 A, B, C의 세 가지 성격유형 가운데 ‘A형’인 사람이 많은데 A형은

심장병이나 뇌중풍에 취약하다. A형은 경쟁심이 강하고 짜증과 분노를 잘 드러내는

성격, B형은 낙천적이고 주변에 잘 순응하는 성격, C형은 다른 사람 신경을 많이

쓰고 노심초사하는 성격이다. 김정일이 호탕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B형이라고 진단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의 정신의학자는 올빼미형 독재자의 대부분이 A형이며 김정일도

여기에 속한다고 설명한다.  

중앙일보가 특종 보도한 대로 김정일이 셋째 아들 정운의 사고 때문에 낙담하고

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A형 성격의 소유자가 B형보다 스트레스에 취약하므로 당뇨병,

심장병 등 기존 질병을 악화시켜 뇌중풍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  

당뇨병은 피가 뻑뻑해지는 것이고, 심장병은 심장이 온몸에 피를 보내기 위한

펌프질을 못하는 것이므로 둘 다 뇌에도 제대로 된 혈액을 보내지 못한다. 김정일의

뇌중풍은 심장동맥에서 생긴 피떡(혈액 속의 칼슘덩어리)이 동맥을 통해 뇌까지 흘러갔다가

뇌혈관을 막거나 그 압력 때문에 터졌을 가능성이 크다.  

김정일이 수술 후 호전되고 있다고 하지만, 이와 같은 습관이나 성격 탓으로 몇

년 동안 병을 앓다 쓰러졌기 때문에 건강을 완전히 회복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는

것이 의학적인 진실이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