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쯔가무시증 등 가을철 발열성질환 주의하세요

벌초 등산한 뒤 샤워하고 옷은 깨끗이 세탁해야

질병관리본부는 벌초, 등산, 추수, 농사, 나들이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쯔쯔가무시증,

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 등 가을철 발열성 질환을 주의해야 한다고 8일 당부했다.

쥐에서 기생하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서 전파되는 쯔쯔가무시증은 9~11월에 집중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쯔쯔가무시증 질환자는 최근 3년 동안 매년 6000명 이상 꾸준히

발생했다. 주로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50대 이상 여성에게서 많이 발견되나 최근에는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대전, 울산, 부산 등 도시지역 거주자도 감염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활동 후 두통, 고열, 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곳이 있으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 이외에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렙토스피라증과 신증후군출혈열(유행성출혈열)

감염도 주의해야 한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균에 이미 감염된 동물의 소변이나 물, 흙으로부터

감염되는 질환으로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으나 황달, 신부전증 등

치명적인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유행성출혈열은 집쥐, 등줄쥐 등 설치류에 있던 한탄바이러스 등이 사람의 호흡기를

통해 들어와 감염되며 발열기, 저혈압기, 소변이 나오지 않는 핍뇨기, 소변이 터지는

이뇨기, 회복기 등 5단계의 증상을 거친다.


∇쯔쯔가무시 예방법

△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거나 눕거나 잠자지 않기

△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씻어서 햇볕에 말리기

△ 작업 중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않기

△ 벌레를 쫓는 기피제 처리를 한 옷과 토시를 착용하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 신기

△ 작업과 야외활동 후 샤워나 목욕으로 진드기 제거하기

△ 작업과 야외활동 후 작업복, 속옷, 양말 등 세탁하기


∇ 렙토스피라증 예방법

△ 논이나 고인 물에 들어갈 때는 고무장갑과 장화를 꼭 착용하기

△ 태풍, 홍수 뒤 벼 세우기 작업 시에는 고무장갑과 장화 착용하기

 

∇ 유행성출혈열 예방법

△ 들쥐의 똥, 오줌이 배설된 풀숲에서 휴식이나 야영하지 않기

△ 주변의 불필요한 풀숲을 제거하고 주변 환경을 깨끗이 하기

△ 풀밭이나 들에서 야영, 작업을 많이 하는 사람은 예방접종 하기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