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자리 높을수록, 男 가방끈 짧을수록 바람 더 난다”

美 조사결과…외도 정점 남 55세, 여 45세

남자와 여자는 바람 피우는 이유, 바람 피울 때 저울질하는 법, 바람을 많이 피우는

나이 등이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 등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햄프셔대

브루스 엠슬리 박사팀은 미국인의 태도, 특성 등에 대해 매년 조사하는 ‘일반사회조사(GSS)’의

자료를 이용, 18세 이상 성인이 바람을 피울 때 성별에 따라 어떤 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바람을 많이 피우는 나이가 언제인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여성은 남성의 경제적 안정성과 교육정도 그리고 유전적인 우성 여부를

중요하게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이런 요인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남성은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가하다가 약 55세에 정점을

찍은 후 감소한 반면 여성은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약 45세까지 증가하다가 점점

감소했다.

엠슬리 박사는 “여성은 40세가 넘어가면서 난자의 상태가 불안정해지고 유전적인

우월성이 더 이상 좋아지지도 않기 때문에 바람을 더 피우지 않는 것 같다”면서

“반대로 남성은 45세 정도에 정액의 질이 떨어지게 되지만 나이에 상관없이 바람을

피우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사회적 지위, 교육정도, 배우자만족도, 종교에 심취한 정도에 따라 어떤

차이가 있는지도 분석했다.

사회적 지위가 높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사회적 지위에 관계없이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비슷했다.

교육정도에 따른 차이를 보면 대학을 나온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3% 더 낮았다. 여성은 교육 수준이 높더라도 그렇지 않은 여성과 비교했을

때 바람을 피울 가능성에서 차이가 없었다.

또한 배우자에게 만족하지 못하는 남성과 여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과 여성에 비해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각각 13%, 10% 더 높았다.

종교에 심취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4% 더 낮은

반면 남성에게는 종교가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국제 사회과학학술지 ‘키클로스(Kyklos)’ 온라인판에 13일 게재됐다.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