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좀더 활기차게 맞게 해주는 습관 5가지

충분히 자고 잠깨는 시간 규칙적인 생활방식 중요

더운 날씨 탓도 있고, 밤이 짧아진 탓도 있고, 잠을 뒤척이다 아침부터 허둥대기

일쑤다. 수험생들은 이제 100일도 안 남은 수능 준비로 더 일찍 일어나야 한다. 적응이

되기 전엔 아침을 아침답게 맞이하기 힘들다.

새 정부 들어 한동안 ‘아침형 인간’이 화두였지만, 대부분의 공무원이 아침형

인간에 적응하지 못해 어느 순간 흐지부지됐다.

과학자들은 인구의 15% 정도는 아침형 인간이 맞지 않는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인

투 파이브’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의 생활 습관에 맞추다 보니 아침형 인간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영국 러프버러대 수면연구센터 짐 혼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15%는 아침형 인간,

15%는 저녁형 인간이고 나머지 70%는 이도저도 아니었다.

‘종달새 형’ 15% 수준… 잠 방해 받으면 과제수행능력 떨어져

반드시 아침형 인간이 돼야만 하는 것일까. 영국 서리대 사이먼 아처 박사는 아침형

인간과 저녁형 인간의 수면 패턴에 따른 뇌 활동을 측정했더니 아침형 인간들이 잠을

방해 받으면 고생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더 피곤을 느끼고 여러 과제 수행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

아침형 인간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만들어진다.

잠을 잘 자게 되면 피로회복의 효과도 있지만 잠 자는 동안 그 동안의 경험이나

지식이 머릿속에서 재구성돼 장기기억으로 남겨지게 된다. 수험생들이 공부할 때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밤에는 충분히 잠을 자야만 하는 이유다.

경희의료원 백종우 교수는 "잠이 안 오고 힘들더라도 아침에 잠에서 규칙적으로

깨어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면서 "수능 시간에 맞춰 몸의 주기를 적응시키는

것이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수험생 얘기가 아니더라도 어쩔 수 없이 일찍 아침을 맞이해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아침을 좀 더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 있다.

▽ 활력 넘치는 아침을 맞게 해주는 방법

△자명종이 울릴 때까지 확실하게 자라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수면장애센터의 연구팀에 의하면, 정확히 일어나야

할 시간에 알람을 맞춰 놓으면 아침을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다.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

강박관념은 또다른 스트레스다. 알람 설정은 일어나야 할 시간까지 안심하고 충분히

자도록 도와준다는 것이다.

△햇볕을 이용하라

햇빛이 있으면 잠을 자게 만드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멈춰 깨게 된다. 일어나서

햇빛이 잘 드는 창가에서 신문을 읽든가, 잠깐 외출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햇빛을

쬐면 기분도 한층 좋아진다.

△꽃을 가까이 하라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침이 없는 사람들도 일어나자마자

꽃을 보면 더 행복해지고 활기가 넘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침대 옆에 꽃병을 가까이

놔두라.

△주변 환경을 밝게 하라

밝은 계통의 색이 도움이 된다. 베개의 색을 빨강, 노랑, 오렌지, 자주색 등 화려한

색으로 바꾸거나 일어나서 처음 눈이 가는 곳의 색을 밝게 바꿔라. 아침에 항산화물질이

든 음식을 먹는 것뿐 아니라 시각을 자극할 수 있는 진한 색의 주스를 마시는 것이

일찍 일어나는 데도움이 된다.

△물을 충분히 마셔라

수분이 2%만 모자라도 기운이 없어지거나 두통이 생긴다. 일어나자마자 마시는

물 한 잔이 아침의 활력을 돋울 수 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