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 환자 건망증-주간졸림증 심한 이유는?

홍승봉 교수팀 국제학술지 발표, 뇌 피흐름 이상 밝혀내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건망증이 심하거나 낮에 졸음을 못참는 주간졸림증이 심한

것은 뇌 혈액 흐름에 이상이 있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중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증세가 1시간에 5번 이상 나타거나 호흡량이 50%

이상 감소하는 저호흡이 1시간에 5번 이상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홍승봉 교수팀은 수면무호흡증 환자 27명, 이들과 나이와

성별이 같은 일반인 27명을 대상으로 뇌혈류를 측정하는 뇌 스펙트(SPECT) 검사를

했더니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수면의학 국제 학술지 ‘수면(Sleep)’ 최근호와

최근에 열린 미국수면학회에 잇따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이 잠에서 깬 후 일상생활에서 집중이 안되고

건망증이 심해지는 이유가 뇌혈류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밝혀내 학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홍 교수는 “수면중 수없이 발생하는 무호흡 동안에는 산소 공급이 끊기므로 저산소증에

빠지는데 수년간 반복되며 산소 결핍에 특히 예민한 옆해마이랑과 혀이랑 등에 뇌혈류

장애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홍 교수팀은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평상시 활동중에 정상인에 비해 △기억의 형성과

인출을 담당하는 ‘옆해마이랑 뇌’ △꿈의 형성과 기억, 시야를 담당하는 ‘혀이랑

뇌’ △운동과 감각기능을 담당하는 ‘중심고랑주변이랑 뇌’ △주의력, 시공간분석기능에

관여하는 ‘쐐기 뇌’ 등의 뇌혈류가 크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홍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상기도양압기를 통해 어느 정도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기도양압기 치료는 수면 중에 코로 공기를 불어 넣어 기도의 윗부분인

상기도가 막히지 않고 숨을 잘 쉴 수 있게 하는 치료로 수면무호흡증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치료법이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환자 27명 중 17명이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상기도양압기를 착용해 주간졸림증과 피곤함 등이 사라졌으며 수면중에도 코골이

등이 나타나지 않았다.

기존 연구에서는 수면무호흡증이 집중력, 기억력 장애를 유발하고 심한 경우 뇌졸중,

심장병 위험을 높인다는 것을 밝혀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