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은 덜 자도 된다고?

수면 부족, 젊은이보다 더 해로워

노인이 잠을 충분히 못자면 똑같이 잠을 못잔 젊은이에 비해 세포가 더 빨리 노화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온라인 논문소개 사이트인 ‘유레칼러트(eurekalert)’

27일자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의대 수면의학과 니린지니 나이두 교수팀은 생후

10주와 2년이 된 쥐들을 간질러 잠을 못 자게 한 뒤 단백질 구조를 분석, 이 같은

결과를 얻고  ‘신경과학저널(Journal of Neuroscience)’ 6월호에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노인이 되면 잠이 줄어들고 새벽잠이 없어지기 때문에 젊었을 때보다

덜 자도 되는 것으로 잘못 알려져 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건강을 위해 잠에 더 신경

써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연구결과다.

연구진은 두 그룹의 쥐를 못 자게 한 뒤 단백질 구조가 어떻게 바뀌는지 조사했다.

원래 단백질은 서로 접혀 있는 구조이며 단백질이 잘못 접혀지거나 풀려서 뭉치게

되면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노화하고 이는 곧 알츠하이머병, 파킨슨 병 등의 원인이

된다. 

정상적 세포는 잘못 접혀지거나 뭉쳐진 단백질을 정상으로 다시 접는 과정을 겪지만

나이가 많은 상태에서 잠을 못 자면 이 시스템이 방해받아 세포 노화가 촉진된다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10주짜리 쥐는 잘못 접혀진 단백질이 세포 속 소포체에 축적되지

않았지만 2년짜리 쥐는 잘못 접혀진 단백질이 소포체에 축적됐다. 또 늙은 쥐는 어린

쥐에 비해 비정상 단백질이 정상 단백질로 다시 접히는 것이 줄어들었고, 세포는

더 많이 죽었다.

나이두 교수는 “나이 든 사람의 잠을 방해하는 것은 노인의 스트레스에 또 다른

짐을 지우는 결과”라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