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환자 넷 중 한명 ‘처방무시’

韓·佛·英 등 9개국 조사, 국내 환자 치료 순응도 최저 수준

국내 천식환자 4명 중 1명은 의사 처방을 전혀 따르지 않는 ‘내 멋대로 환자’이며

천식에 대한 인지도 역시 가장 낮아, 다른 나라에 비해 치료 순응도 성적이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제10회 세계천식의 날을 맞아 국제호흡기 1차 진료의 단체(IPCRG)와

세계가정의협회(Wonca)가 주최하고 아스트라제네카가 후원하는 ‘스프링 인투 액션

캠페인(Spring into Action Campaign)’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조사에는 한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호주, 브라질, 스웨덴

등 9개국에서 각 국가별 200명씩 총 1800명의 천식 환자가 참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국내 천식환자의 26%는 ‘의사의 처방을 전혀

따르지 않는다’고 답해 조사국평균(8%)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반면, ‘의사의 처방을

항상 따른다’고 답한 국내 천식환자는 7%에 불과하여 조사대상국 평균 37%에 비해

턱없이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의사의 처방을 따르지 않는 이유는 절반이 넘는 55%(중복응답)가 ‘증상이 나아지면

약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으로, 지속적인 관리와 치료가 관건인

천식 질환 및 치료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우리나라 천식환자 가운데 14%만이 ‘천식은 기도에 염증이 생겨 발생한다’고

정확하게 답했는데 이는 조사대상국(평균 25%)중 가장 낮은 비율이다. ‘기도가 먼지

등의 물체에 막혀서(50%)’, ‘모른다(24%)’, ‘폐가 약해서(18%)’ 등으로 잘못된 응답이

주를 이뤘다.

특이할 만한 점은 천식이 염증질환이라는 사실을 정확히 이해하는 환자군의 경우

32%가 ‘의사의 처방 지침을 잘 따른다’고 답한 반면, 이해도가 낮은 환자군은 15%만이

의사 지침을 따른다고 답해 천식 치료에 있어 정확한 정보 제공과 질환 교육에 대한

필요성을 시사했다.

일산 동국대병원 알레르기 내과 김우경 교수는 "천식은 만성질환으로 꾸준한

염증관리가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천식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임의로 치료를 중단해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며 "국내 환자의 경우 귀찮다는 이유로

국제적 표준 치료법인 흡입제 사용을 꺼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최근에는 염증치료와

증상완화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다양한 흡입제제가 시중에 나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와 관련 단체에서도 천식과 흡입제 사용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있어 환자의 치료 순응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5-06 17:26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