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제연어, 식중독 검출

식약청, 7개 제품 회수-폐기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일부 훈제연어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긴급 회수조치를

내렸다고 18일 발표했다.

식약청은 냉동연어 제품에 리스테리아 오염 가능성이 있다는 해외 정보에 따라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훈제연어 48개 제품을 7~17일 10일 동안 수거해 검사한

결과, 7개 제품에서 식중독 원인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싸이토제네스균(Listeria monocytegenes)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식중독균은 흙, 동물, 하수도 등에 존재하는 미생물이다.

훈제연어 제품은 별도의 가열과정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섭취하기 때문에 이 균에

오염되면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높다. 임산부나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겐

더욱 치명적이다.

식약청 위해정보과 정의섭 과장은 “관련제품 제조업소에 대한 행정처분, 제품

회수와 폐기등의 조치를 하도록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면서 “훈제연어 수입단계에서도

리스테리아균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