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신경세포 사멸’ 최초 규명

서울아산 고재영 교수, '뇌허혈·간질' 등 치료법 개발 전기 마련

뇌경색에서의 뇌허혈 및 간질, 뇌의 퇴행성질환에서 신경세포가 죽는 기전이 세계

최초로 국내 의과학자에 의해 규명됐다.

이로써 뇌허혈이나 간질 등 뇌신경세포 사멸로 인한 질환의 원인 규명과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고재영 교수[사진]는 "라이소좀

붕괴와 그 안의 산성분해효소가 세포 내로의 방출을 일으켜, 궁극적으로 신경세포사가

초래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산화성 신경세포손상시에 라이소좀이라는 세포내 소기관에 아연과 ‘하이드록시노네날’이라는

알데하이드가 축적되는 현상에 따른 것.

이번 연구는 신경세포가 죽어가는 데 아연이 관련 있고, 또 아연이 세포를 사멸시키는

새로운 기전을 밝혀낸 것으로, 신경세포사 기전의 새로운 연결고리를 찾아낸 중요한

발견으로 평가되고 있다.

고재영 교수는 “살아있는 세포에서 아연의 농도가 올라가는 것을 보면서 그것이

어떤 소기관으로 옮겨가는지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확인한 것이 성과”라며 “이런

과정이 실제로 밝혀지고, 특히 라이소좀 붕괴와 신경세포의 죽음이 연관되어 있다는

것은 이번 연구가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 교수는 지금까지 사이언스誌에 총 6편의 논문을 게재했으며 네이처지에 1편,

미국립과학원 회보에 1편의 논문을 게재 하는 등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의 신경과학자다.

금속물질 아연이 뇌 속에서 어떠한 기능을 하고 있는지, 뇌경색 또는 외상에 의한

뇌손상, 간질로 인한 뇌신경 세포의 죽음에 아연이 어떠한 역할을 하고 있는지에

관한 연구 분야도 세계 최고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논문인용지수 7.45의 저명한 세계적 신경과학학술지인 ‘Journal

of Neuroscience’ 최근호에 게재됐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4-10 12:15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