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혈성괴사 수술 안 해도 된다

서울대병원 김희중 교수팀, 질병 진행여부 좌우하는 인자 규명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의 진행 여부를 좌우하는 인자가 밝혀져 치료의 새로운 지침을

제시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희중·유정준 교수팀은 증상이 없이 우연히 발견된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환자 105명을 최소 5년 이상(5-15년으로 평균 8년 7개월) 추적

관찰해 얻은 괴사의 자연적인 경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괴사의 범위가 클수록 증상이 없던 괴사가 증상을 나타내면서 진행하게

될 확률이 높았다.

특히 괴사의 크기가 전체 대퇴골두의 30% 이하일 경우에는 거의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돼(5%만 진행), 작은 괴사의 경우 특별한 치료가 필요 없을 것으로 판단됐다.

또한 거의 대부분의 괴사(94%)는 5년 이내에 진행 여부가 결정됨을 관찰하였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의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데 매우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엉덩이관절을 이루는 공처럼 생긴 넓적다리뼈의 골두(骨頭)에

피가 통하지 않아 뼈 조직이 죽는 병으로 그 원인이 아직도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병이 계속 진행할 경우에는 골두가 평평하게 내려앉고 엉덩이관절이 망가져서

결국에는 관절을 인공으로 교체하는 인공관절수술로 치료해야 한다.

초기인 경우에는 가능한 한 병의 진행을 막기 위해 인공 관절 수술이 아닌 다른

여러 가지 수술법들이 개발돼 있으나, 아직도 병의 진행 여부를 사전에 판단하기

위한 임상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못해 적절한 치료법을 결정하기 어려웠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오랜 기간 동안 괴사 환자들을 실제적으로 치료하면서

얻은 임상 결과들을 분석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1982년부터 2005년 사이에 양쪽 대퇴골두가 모두 무혈성 괴사에 걸렸지만 한쪽만

아프고 다른 한쪽은 증상이 없었던 312명의 환자들을 선별한 후, 이중 증상이 없던

괴사에 수술을 하지 않고 5년 이상 추적 관찰을 한 105명 환자의 임상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얻은 값진 성과이기 때문이다.

정형외과 김희중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30% 이하의 크기가 작은 괴사는

수술을 하지 않더라도 진행할 가능성이 거의 없어 작은 크기의 괴사에도 시행하던

불필요한 수술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증상이 없는 괴사는 대부분 5년 이내에 진행할지 여부가 결정되므로

괴사 환자들의 추적 관찰에 중요한 지침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4-04 11:51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