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도 인공디스크가 효과적”

한강성심병원 김석우 교수 "47명 33개월 조사, 만족도 100%"

엉치뼈 및 무릎 인공관절처럼 목에도 인공디스크 치환술로 고유의 운동기능과

안정성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수술방법이 발표됐다.

한림대의료원

한강성심병원 국제척추센터 김석우 교수[사진](정형외과)는 지난 2003년 11월부터

2005년 6월까지 경추 디스크 환자 47명(55부위)에게 인공디스크 치환술을 실시한

후, 33개월까지 추적 조사한 결과 수술만족도 100%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국내에 인공디스크 기기가 도입된 2003년 11월 이후의 경추 디스크

환자 47명을 대상으로 총 55부위(단일 부위 39례, 두 부위 8례)에 인공디스크 치환술을

시술했다.

시술 결과 방사선학적 평가에서 통증지수(10점 만점기준으로 점수가 클수록 통증

증가함)는 수술 전 7.0점에서 2.0점으로 감소하였으며, 경추기능제한지수(50점 만점기준으로

통상적으로 15점 이상일 때 중증기능장애를 유발함)는 수술 전 21.5점에서 4.5점으로

감소했다.

수술만족도 평가에서는 매우 좋음 28명(59.6%), 좋음 14명(29.8%), 보통 5명(10.6%),

미흡 0명(0%)으로 대상자 모두가 만족을 나타냈다.

인공디스크 치환술은 척추신경을 누르는 디스크 마디 전체를 모두 제거하고, 인체디스크와

유사한 탄력성을 지닌 인공디스크로 바꿔주는 시술법이다.

이는 전방 디스크를 제거한 후 금속판고정술로 관절 부위를 고정시키던 기존 수술법(골유합술)의

단점을 보완해 관절 고유의 운동기능과 안정성을 살리고 신경압박증세도 치료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김석우 교수는 “인공디스크 수술은 인체 디스크와 유사한 구조의 인공디스크를

삽입해 디스크의 고유 기능인 관절운동 기능을 보존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특히

흉추나 요추에 비해 하중이 적으면서도 폭넓은 운동범위를 필요로 하는 경추수술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2008년 ‘유럽 척추 저널(European Spine Journal)’ 1월호에

게재됐으며, 내달 4일 ‘제6회 한림-뉴욕프레스비테리안-컬럼비아-코넬 국제심포지엄’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노은지기자 (nej331@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3-31 13:0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