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보험사에 개인정보 안준다”

MBC, 기획재정부 관계자 인터뷰 관련 해명

보건복지가족부가 민영보험회사에 개인진료정보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보건복지가족부는 27일 MBC 9시 뉴스 중 "보험 상품을 설계할 수 있을 정도의

정보만 넘겨주면 되는 거거든요"라는 기획재정부 관계자의 인터뷰에 대해 해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개인들의 정보가 통째로

넘어가는 그런 상황도 생각할 수 있겠지만 보험 상품을 설계할 수 있을 정도의 정보만

넘겨주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복지부에 따르면 건강보험공단의 개인진료정보는 영리를 추구하는 민영보험회사에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이 일관된 법칙이다.

개인의 사생활 및 비밀보호를 위해 관련법에 의해서도 민영보험 회사에 대해 개인진료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는 것이 복지부의 설명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다만 민영보험회사의 상품개발을 위해 연령별, 성별, 지역별

등 다수 집단에 대한 진료통계 정보가 필요할 경우에는 관계부처 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3-28 14:41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