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치료복제 동물실험 성공

복제배아 줄기세포 이용, 파킨슨병 쥐 치료

쥐를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에서 맞춤형 치료복제가 최초로 성공했다.

미국 뉴욕 메모리얼 슬론-케터링 암센터’ 비비언 타바 박사는 핵 치환 복제배아

줄기세포를 이용해 쥐의 파킨슨병을 치료했다고 영국 의학전문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 온라인판에 23일 발표했다.

박사팀은 화학물질로 쥐의 도파민 생산 신경세포를 파괴해 파킨슨병 쥐를 만들고

쥐의 꼬리피부에서 체세포를 채취했다. 채취한 체세포에서 세포핵을 제거한 다음

다른 쥐의 난자에 주입해 복제배아를 만들고 이 복제배아를 키워서 줄기세포를 추출했다.

추출한 줄기세포가 다시 도파민 생산 신경세포(뉴런.neuron)로 분화되도록 만든

다음 다시 파킨슨병 쥐의 뇌에 주입한 결과, 쥐의 파킨슨병 증세가 호전되면서 치료효과가

나타났다.

타바 박사는 “파킨슨병 치료효과는 체세포를 제공한 쥐에게서만 나타났다”면서

“유전자가 일치하지 않는 다른 파킨슨병 쥐에게 주입했을 땐 신경세포가 소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연구는 유전자가 일치하는 맞춤형 치료복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면서

“언젠가는 인간에게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