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차분해지면 자살 징후”

美 응급의학協 가족-친구 자살예방법

봄은 새로운 시작에 설레고 희망을 갖는 계절인 동시에 미국에서는 자살률이 높아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는 23일 ‘미국 응급의학협회(ACEP.American

College of Emergency Physicians)’의 린다 로렌스 박사팀이  제시한 △자살로

이어질 수 있는 11가지 징후와 △타인의 자살충동이 느껴질 때 지켜야할 6가지 수칙을

소개했다.

아래에 소개하는 11가지 징후와 6가지 수칙은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이 평소와

다른 생각이나 행동을 할 때 자살 징후가 아닌지 살펴보고 예방차원에서 여러 가지

배려를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린다 로렌스 박사는 미국 질병통제센터(CDC.Centers for Disease Control) 조사

결과 미국은 1년 중 4월과 5월에 자살률이 가장 높다면서 봄에는 감정의 기복이 심해지고

우울, 불안 같은 정신과적 질환이 악화되는 사례가 많아 자살하는 사람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10만 명 중 11명이 16분마다 자살하고 있으며, 75세 이상 연령대의

자살률이 가장 높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 자살증가율 1위이다. 2005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한해에 인구 10만 명 중 평균 26.1명이 자살하고 있다.

∇자살로 이어질 수 있는 11가지 징후

① 이유 없이 우울하거나 슬퍼질 때

② 삶의 의욕이 사라져 무엇을 해도 기쁨이나 성취감을 느끼지 못할 때

③ 부쩍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할 때

④ 자살에 쓰이는 약에 대한 정보를 궁금해 할 때

⑤ 어떤날은 기분이 매우 좋고 어떤날은 심하게 우울해지는 등 감정의 기복이

클 때

⑥ 사소한 복수에 연연하는 등 화를 주체하지 못할 때

⑦ 식습관, 수면습관, 표정, 행동 등이 이전과는 달라졌을 때

⑧ 운전을 험악하게 하거나 불법적인 약을 복용하는 등 위험하고 파괴적인 행동을

할 때

⑨ 갑자기 침착해질 때 (자살을 결정하면 차분해진다)

⑩ 학교생활, 인간관계, 직장생활, 이혼, 재정적 문제 등 삶의 위기를 느낄 때

⑪ 자살과 관련된 책에 흥미를 느낄 때

∇타인의 자살충동이 느껴질 때 지켜야할 6가지 수칙

① 혼자 두지 마라. 주변에 총, 칼, 약처럼 자살에 사용될 수 있는 물건들이 방치돼

있을 땐 더욱 위험하다.

②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마라. 911(한국은 국번 없이 119)이나,

지역응급센터, 의사, 경찰, 다른 사람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한다.

③ 도움을 요청하고 기다리는 동안엔 차분하게 대화를 하라. 시선을 마주하고

손을 잡고 대화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④ 자살방법 등의 자살계획을 면밀하게 세워뒀는지 대화를 통해 알아둬라.

⑤ 주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상기시켜라.

⑥ 자살을 시도했을 땐, 즉시 앰뷸런스를 부르고 응급처치를 시도한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