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뇌자도 검사장치’ 첫 수출

표준硏 이용호 박사팀, '차세대 뇌자도장비' 국립대만병원 설치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고가의 뇌자도 검사장치가 해외 진출 길이 열렸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정광화)은 "의료계측연구단 이용호 박사팀이 지식경제부의

지원으로 개발에 성공한 뇌기능 연구 및 진단 장비인 ‘차세대 뇌자도장치’를 국립대만대학병원에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한 뇌자도검사장치는 지난해 초 국립대만대학, 국립대만사범대학,

국립대만대학병원이 공동연구 목적으로 뇌자도검사장치의 제작을 표준연구원에 의뢰해

이뤄졌다.

이 장치는 대만대학병원에서 간질진단, 치매진단 및 뇌기능 연구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한 임상연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국내 기술의 뇌자도검사 장치는 뇌신경의 전기활동을 초당 1000장까지 영상화해

순간적으로 일어나는 뇌신경전류 변화를 알 수 있기 때문에 뇌에서 나타나는 인지과정을

놓치지 않고 측정해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비접촉·비파괴 진단기술로 인체에 전혀 해가 없으며 뇌의 순간적인

활동부위에 대한 3차원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이 검사장치는 128개의 스퀴드(SQUID:초전도양자간섭소자)로 이뤄진 128채널

뇌자도검사장치로 구성돼 선진국에서 보유한 기존 장비에 비해 10배 이상 출력신호가

크다는 특징이 있다.

이용호 박사는 "뇌자도장치는 센서뿐만 아니라 센서구동 및 신호측정 회로,

자기차폐실, 액체 헬륨용 극저온 용기제작, 신호분석기술 등 모든 핵심기술이 국내

기술로 완성됐다"며 "고가의 의료진단장비의 국산화에 이어 외국진출로

그 성능을 인정받게 됐다"고 말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3-18 12:18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