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 새한의협회장, IMS는 불법

"침술=한방" 대법원 압박 vs "이미 현대의학 분야" 반격

강성으로 명성이 자자한 한의사협회 김현수 회장의 취임으로 의료계와 한의계

간 전운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전초전이 벌어졌다. 법정 싸움으로까지 번진 IMS 영역

다툼을 두고 양측이 공방을 시작한 것.

먼저 공격의 포문을 연 것은 김현수 회장. 김 회장은 취임사에서 “한의학을 음해하려는

집단을 척결시키겠다. 특히 IMS는 가당치도 않은 문제인 만큼 반드시 사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로 다음날 한의사협회는 “명칭에 상관없이 침시술은 한방 고유 영역”이라는

성명서를 발표, 판결을 앞두고 있는 대법원을 압박했다.

한의협은 “서울고등법원의 판결은 침술요법의 초보적 행태에 명칭만 IMS라고

개칭한 것을 한방의료행위와 다르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이는 한의학

및 한방의료의 역사와 미래를 파괴하고 국민 건강을 의료법체계 밖으로 내몰아 버린

폭거"라고 지적했다.

당장 의료계가 반격에 나섰다.

의료일원화특별위원회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IMS는 이미 현대의학의 한 분야로

자리매김했다. 한방은 함부로 ‘불법침’으로 주장하지 마라”며 “대법원을 압박하는

것에도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전 세계에서 의사들이 다양한 침술을 과학적으로 연구, 시행하고

있고 소위 항방침술 역시 한의사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침구사 등의 주장이 나오고

현실을 한의사들은 직시하라”고 꼬집었다.

특히 위원회는 김현수 회장에게 ‘한 판 붙어보자’는 식으로 대응했다.

위원회는 “한의협 신임 회장의 선언에 상응해 함부로 현대의학을 흉내 내고 폄훼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강력한 척결과 응징을 가할 것을 대외에 천명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의사협회 총회에서 ‘사생결단’이라는 표현을 쓰며 의사들의

한방영역침범 운운했다. 한의사들은 의사들의 현대의료기기를 함부로 쓰며 현대의학의

영역을 침범하는 것에 먼저 ‘사생결단’의 반성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3-18 12:19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