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남자보다 속이 좁다고?

남성보다 뇌 '용서 시스템' 발달

타인을 용서하는데 있어서 남녀 간에 차이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주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학의 줄리 엑슬린 연구팀은 과거 발표됐던

용서와 관련된 논문들을 분석한 결과, 남성이 여성보다 용서하는 것을 더 어려워했다고

 ‘개인 및 사회심리학 저널(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1998~2005년에 발표된 용서와 관련된 논문 7편을 분석했다. 7편 논문의

연구 대상자는 모두 1400명 이상으로 집계됐고 이들은 모두 대학생이었다.

분석 결과, 남녀 모두 타인이 저지른 잘못을 나도 언젠가 저지를 수 있다고 느낄

땐 다른 사람의 잘못을 쉽게 용서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과거에 자신이 했던 잘못과 일치해 타인에게 연민을 느낄 때에만 용서를

쉽게 했고, 여성은 굳이 자신의 과거 경험과 일치하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용서를

잘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한양대병원 정신과 김석현 교수는 “우리가 흔히 누군가를 미워하거나

화가 날 때 ‘힘들다’라고 표현하는데, 용서를 하지 않고 미움이나 분노, 원망 등의

감정을 갖고 있는 것 자체가 우리 몸에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며 “지속적으로

힘든 감정들을 갖고 있으면 우리몸도 스트레스를 받는다”라고 설명했다.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오강섭 교수는 “용서라는 개념은 스트레스를

받은 후에 나름대로 정신기제가 그 스트레스를 이해하고 수용한 상태를 말한다”며

“용서를 하면 스트레스로 인한 각종 신체적, 심리적 고통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는 “충동이나 불안, 화 등을 조절하는 뇌의 편도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일차적으로 자극을 받는 곳”이라며 “도저히 용서가 안 되는 경우엔 편도의 흥분상태가

지속되고 일반적인 자극에도 예민해지기 때문에 공황장애와 같은 불안장애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스트레스가 심각할 경우엔 교감신경계가 흥분돼 있어서 신경성 고혈압

등의 질병이 생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