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로 둔갑한 수입소 가려낸다

식약청, 소 유전자 이용 100% 판별법 개발

한우와 수입소를 100% 정확하게 구별할 수 있는 ‘한우확인 시험법’이 등장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식약청)은

쇠고기 DNA 실험을 통해 한우에서만 나타나는 70개의 유전자를 찾아냈고 이 유전자를

이용해 한우를 확인하는 방법을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청은 "기존의 시험법은 소의 털 색깔 유전자를 이용해 수입소 또는 젖소와 한우를 구별했기 때문에

털색깔이 같은 경우 한우를 판별할 수 없었다"며 "이번에 개발된 한우확인 시험법으로

한우와 한우가 아닌 수입소, 교배소, 젖소 등을 100% 판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식약청은 이번 ‘한우확인 시험법’ 개발로 음식점 식육원산지 표시제를 정착시키고 소비자에게 한우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수입소를 한우로 둔갑시켜 부당 이익을 취하는 판매자의 불공정거래행위도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민영 기자 myportrai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fotballdrakter

    Hey! Do you know if they make any plugins to help with SEO?
    I’m trying to get my blog to rank for some targeted keywords but I’m not
    seeing very good results. If you know of any please share.
    Thank you!
    fotballdrakter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