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 아기도 ‘좋은 사람’ 구별

“사회성은 학습 아닌 타고나는 것”

태어난지 1년이 안 된 아기도 착하고 나쁜 사람을 구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대 영아인지센터 킬리 햄린 박사팀은 돌이 안 된 아기들을 조사한 결과

말도 배우기 전에 좋음과 나쁨을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다.

박사팀은 생후 6개월 된 아기 12명과 10개월 된 아기 16명 총 28명을 대상으로

사회성이 있는지 관찰했다.

박사팀은 사람 눈을 붙인 나무 인형 두 개를 만들어 한개는 굴곡 있는 산을 오르게

하고, 나머지 한개는 산을 오르는 인형을 도와주게 하는 상황을 보여준 후 아기들이

어떤 인형을 고르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6개월 아기는 모두, 10개월 된 아기는 16명 중 14명이 산 오르는 인형을

도와준 ‘착한’ 인형을 골랐다.

박사팀은 이어 아기들에게 산에 오르는 것을 돕지도 않고 방해도 않는 ‘보통’

인형과 산행을 방해하는 ‘짓궂은’ 인형을 보여줬는데 대부분 ‘보통’ 인형을 집어들었다.

이 같은 인형 선택에는 남아와 여아간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아기들은 인형에 붙어 있는 사람 눈을 떼고 같은 상황을 연출하자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박사팀은 3개월 된 아기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전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얻은

적이 있다.

햄린 박사는 “말을 하지 못하는 아기라도 사회성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연구결과”라며 “사회성은 부모에게 배우는 것이 아닌 타고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세아 기자 gaman1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