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특정부위 비만하면 ‘편두통’

피부·운동감각 담당하는 체성감각영역

편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 특정 부위의 겉(피질)이 두껍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르티노스 생물의학영상센터 방사선과 누친 하지카니 박사팀은 편두통 환자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신경학지(Neur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

박사팀이 편두통 환자 24명과 편두통이 없는 사람 12명의 뇌를 촬영해 비교한

결과 편두통이 있는 환자의 체성감각(體性感覺)영역 피질이 21% 더 두꺼운 것으로

나타났다.

체성감각은 눈, 귀 등의 1차 감각기관 외에 피부·운동·평형 감각을

통틀어 말한다.

하지카니 박사는 “편두통의 원인이 체성감각영역의 두꺼운 피질 때문인지 편두통

때문에 피질이 두꺼워졌는지는 명확히 알 수 없다”며 “그러나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어렸을 때부터 편두통을 겪으며 오랜 시간 동안 뇌의 감각기관에 심한 자극을 받아

체성감각영역의 피질에 변화가 왔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박사는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편두통 환자가 왜 턱과 등에 통증을 호소하고

피부에 바람만 닿아도 통증을 느끼는 이질통증 겪는지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전의 다른 연구에선 다발성경화증과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체성감각영역

피질이 얇다고 보고된 적이 있다.

 

황운하 기자 newu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