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황토팩’ 납·비소 검출

식약청, 전량 폐기…"쇳가루는 문제 안돼"

일부 ‘황토팩’ 화장품에서 납, 비소 등 중금속 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시중에 유통 중인 51개 황토팩 화장품(원료포함)의 중금속

함유 실태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개(완제품 2, 원료 2)에서 납과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돼 회수 및 폐기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문제가 된 완제품 2개는 황토팩(오티씨코스메틱), 나비황토팩(황토사랑)이며 원료

2개는 황토사랑, 한방미인화장품에서 유통시켰다.

식약청은 황토팩의 납, 비소 함유 기준을 원료 규격기준에 따라 각각 50ppm, 10ppm이하로

정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가 된 제품의 납, 비소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황토팩에선 쇳가루도 검출됐는데 식약청은 문제될 게 없다고 설명했다.

식약청 의약품관리팀 김성진 사무관은 “자연상태 황토 중에는 자성을 띠는 산화철이

존재하고 제조공정 중 분쇄과정에서 분쇄기의 마모로 들어갔을 수도 있다”며 “쇳가루는

피부에 흡수 되지 않지만 황토팩 제조공정 중에 불순물이 들어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운하 기자 newu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