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국민을 생체실험 하려고 한다”

생체실험, 성분명처방, 대체조제, 약화사고

“국립의료원이 17일부터 환자 여러분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하겠다고 합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주수호)가 성분명처방 반대 대 국민 홍보전에 돌입했다. 특히

의협은 성분명처방을 생체실험으로 규정하고 국민들이 저지 운동에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성분명처방 대국민 홍보 전단에서 대체조제에 따란 부작용 사례를 설명하면서

시범사업이 시행되면 환자들은 더 치명적인 환경에 놓일 수 있다고 엄중히 경고[관련기사

참조]했다.

이에 의협은 “국립의료원에서 처방 받은 약을 먹고 효과가 없거나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약사의 약바꿔치기, 대체조제로 인한 약화사고일 가능성이 크다"며

”의심되는 부분이 있으면 의협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 환자 편에 서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약화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환자가 어떤 약을 복용했는지를 의사가

알아야 한다면서 조제내역서 발급 의무화를 주장했다.

의협은 “어떤 약이 처방됐는지 환자도 의사도 모르는 것이 대체조제의 가장 큰

문제"라며 "같은 약일지라도 유효성분, 혈중농도, 효능의 차이가 있어

치료 실패나 환자의 건강에 치명적인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또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이 안전하다고 자신한다면 공무원에게 먼저 적용시키고

전정으로 국민 편의를 위한다면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를 허용하라고 강조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9-14 12:16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