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장동익 전 의협회장 등 8명 불구속

정형근 의원 내사 종결 처분

의사협회 로비 의혹과 관련, 검찰이 장동익 전 의사협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27일 장동익 전 의협회장에게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한나라당 김병호·고경화

의원과 열린우리당 김춘진 의원, 의료단체 전·현직 회장 등 8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김병호 의원과 고경화 의원은 의료법 개정안에서 의협 입장을 반영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장 전 회장에게 1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김춘진 의원은 ‘의과병원 의료보수표’ 자료를 주는 대가로 치정회로부터 1000만원의

돈을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장 전 회장은 의협 자금 3억 5000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돼 불구속기소됐다.

한편, 의협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에

대해 검찰은 내사종결 처분했으며, 치협 치정회로부터 1000만원을 받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 3명에 대해 약식기소했다.  

박진섭기자 (phonmuzel@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