醫 “성분명처방 저지 3가지 전술 편다”

여론형성·정부압박·법적대응 동시 추진…차기 집행부서 본격 대응

의료계가 성분명처방제 도입 움직임을 저지하기 위해 여론 형성과 정부 압박,

여기에 법적 대응까지 3가지 전술을 동시에 펼칠 태세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21일)자 조선일보에 “국민이 실험용 쥐입니까”라는 제하의

광고[사진]를 통해 성분명처방이 갖는 폐해를 국민들에게 호소하는 등 여론 몰이에

나섰다.

의협은 광고에서 성분명처방은 의사의 처방을 약사가 저질·저가 약으로

대체할 수 있는 제도라면서 이는 약화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의협은 “대통령 공약이라는 미명하에 정부가 생명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엉터리

정책을 펴고 있다”며 “10만의사는 성분명처방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단체는 복지부와 식약청의 의약품정책팀 등 성분명처방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실무부서의 연락처를 명시, 항의 전화를 주문했다.

‘여론 형성’과 ‘정부 압박’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동시에 가져오겠다는 고도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의협은 성분명처방제도에 대한 법리적인 검토 작업도

진행한다는 복안이다.

의협 관계자는 “시범사업이 이뤄질 국립의료원 환자들을 마루타로 전략시키는

행태”라면서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회장후보들 모두 성분명처방제도에 대해서는 강력 반대 입장을

보이는 만큼 이런 전략은 추후 투쟁 로드맵의 기초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대행체제에 들어가 있는 의협은 오늘 저녁 마지막 상임이사회를 열고 차기

집행부가 계속 이같은 전략을 계속 수행할 수 있도록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