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결렬 세브란스병원, ‘파업 예고’

내달 2~4일 조합원 찬반투표 진행

연세의료원 노동조합이 의료원과의 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오는 7월2일부터 4일까지

총파업을 위한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노조는 "지난 3월 19일부터 총 17차례에 걸쳐 의료원과 실무 및 본교섭을

하였음에도 그 어떠한 합의점도 도출하지 못한 채 결렬이라는 파국으로 치달았다"며

파업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원만한 교섭을 위해 두 차례의 임금수정안을 제시한 노동조합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의료원은 임금 및 단협에 대해 단 한차례의 수정안도 내지 않은채 돈이

없다는 대답만 되풀이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임금인상을 비롯한 단체협약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저렴한 가격의 기준병상(다인실)

확대운영, 간호등급 1등급 상향 운영 등을 의료원에 요구했다.

또 "새병원 앞 조경공사가 재단이사의 압력으로 수십억원대의 불법수의계약이었으며

새병원 푸드 코트 임대계약은 경우에 따라 업체에 일방적인 이익이 돌아가도록 비상적적인

계약이 강행됐다"며 새병원과 관련된 불법 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노조는 "파업 찬반투표는 일반직 권리 찾기와 억눌려 왔던 한을 푸는 철걸음"이라며

"우리의 결의를 과시하는 중요한 과업"이라고 찬반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진섭기자 (phonmuzel@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