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에 인센티브 제공은 극약 처방”

美 하버드대 Edmondson 교수, "의료 질 저하시키는 반짝효과"

최근 국내 병원계에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는 의사 인센티브 제공이 병원의 생명력을

단축시킬 수 있는 ‘극약처방’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병원 및 의료산업 분야에서 저명한 미국 하버드대학 Amy C. Edmondson 교수[사진]는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센티브의 부작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Edmondson 교수는 의사의 조직 기여도를 높이기 위한 인센티브의 효과를 묻는

질문에 "상당한 부작용을 발생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의사들은 보다 많은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 많은 환자를 보려할 것이고 이는

곧 의료 질(質) 저하로 이어져 병원 스스로의 발목을 잡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것.

그는 "의사들에게 제공하는 인센티브는 단기간의 경영실적 호전이라는 반짝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결코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바람직한 방법이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대신 조직변화에 의사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직업적 만족감을

향상시켜 주는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dmondson 교수는 "의사들은 상당히 보수적이고 변화에 둔감한 특성을 갖고

있다"며 "이들을 변화의 물결에 편승시키기 위해서는 확실한 동기부여가

필요하다"고 설파했다.

그 동기부여는 바로 환자를 많이 보는 의사를 독려하는 시스템이 아닌 모든 환자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마인드를 심어주는 것이라는게 그의 견해다.

그는 "의사들에 대한 인식개선 교육을 통해 직업적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미국에서는 실제로 인센티브가 아닌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만족감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Edmondson 교수는 이와 함께 조직변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탁월한 리더십이 뒷받침

돼야 한다며 병원 CEO들의 변화를 주문했다.

그는 "리더십을 향상시켜 나가는 것이야 말로 조직변화의 핵심요소"라며

"병원장들은 사람중심의 리더십을 통해 조직변화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병원협회 초청으로 내한한 Edmondson 교수는 오늘(12일) 오후 2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6층 은명대강당에서 ‘변화, 어떻게 리드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그는 이번 특별강연에서 변화하고 있는 경영 전략과 새롭게 떠오르는 조직 운영

전략의 차이점에 대한 내용들을 병원의 사례 중심으로 강연할 예정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