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구강건강 전도사

연극 퍼즐 등 놀이문화 접목 / 구강건강교육 전도사 황윤숙 교수

한양여대 치과위생과 황윤숙 교수(48)는 구강건강 교육계의 ‘대모(大母)’이자

‘살아 숨 쉬는 인간 교재’로 유명하다.

그녀는 종이 교재 밖에 없던 시절에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연극, 퍼즐, 게임

등 놀이문화를 접목한 어린이 구강건강교육법을 개발했다.

황 교수는 실제 입 속 모습과 비슷한 전형적인 교육도구인 치아모형(덴티폼)도 쓰레기통에

던져 버렸다. 그 대신 스티로폼으로 치아모형을 만들어 머리빗에 끼어 넣고 잇솔질

연습을 하는 놀이를 만들었다. 아이들이 장난감처럼 갖고 놀며 실생활에서 바른 잇솔질을

익히도록 한 것.

황 교수는 특히 어린이 구강건강교육에 남다른 공을 들인다.

“임플란트 몇 개만

심어도 천 만원이 넘는 것 아시죠. 어린 시절 치아관리 습관이 오복 중 하나라는

치아 건강을 평생 좌우해요. 그래서 어린이 교육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거죠”

그녀의 톡톡 튀는 생생(生生) 교육법은 끝이 없다. 인터넷 문화에 익숙한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동화 신데렐라를

각색한 동영상 ‘이데렐라’를 제작 완료, 곧 인터넷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황 교수는 “ ‘이데렐라’는 왕자가 이데렐라의 깨끗한 칫솔과 이복 자매들의 더러운 칫솔을

비교해 보고 이데렐라를 찾아낸다는 내용”이라며 “어린이들에게

익숙한 동화이니 이해가 빠르고, 창의력도 키울 수 있는 교육효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국내 구강건강교재의 절반은 황 교수의 손을 통해 탄생했다. 생생 교육에 필요한

책, 포스터, 자석판,

장애인용 점자책, 스티커, 달력 등 현재까지 그녀가 선보인 다양한 구강건강교육교재들은

50여 종에 이른다.

황윤숙 교수는 구강건강교육이 필요한 곳이면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디든 달려간다.

그 덕에 뽑은 지 1년 반이 조금 넘은 그녀의 자동차가 내달린 거리는 벌써 11만km를 넘어섰다. 구강건강교육에 나선 세월도 만만치 않은데, 어느덧 29년이 흘렀다.

황 교수는 “치과위생과 새내기 때 서울 시흥 무의촌에서 봉사활동을 나가 칫솔

하나로 10여명의 아이들이 이를 닦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구강건강교육에 나선 사연을 전했다.

그녀는 전국을 순회하며 치과위생사들을

체계적으로 교육해 ‘생생 구강건강 전도사’로 만들겠다는 꿈을 쫓아가고 있다.

황운하 기자 newu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