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약 슈퍼판매, 언론 이용한 여론몰이”

서울시약사회, 시민단체 행태 강력비난…전문의약품 재분류 요구

최근

일부 시민단체가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 주장을 거세게 몰아치자 약사들이 이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약사회는 오늘(4일) 민병림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모여 서울시약사회

대회의실에서 성명을 통해 일부 시민단체의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사진]

서울시약사회는 성명 채택에 대해 "일부 시민단체가 소비자 불편을 이유로

들어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를 주장해 이번 성명을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약은 "국민 편의성만을 중시해 약사의 복약지도 없이 일반의약품을 약국외

장소에서 판매한다는 것은 의약품이 갖는 인체 영향력을 과소평가한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며 "국민건강과 생명을 무시하고 국민편익만을 가장해 약국의

존립기반을 뒤흔든다면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먼저 시약은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를 주장하는 시민단체에 대해 일부 대기업

유통업체와의 유착관계가 있는지를 분명히 밝힐 것을 주장했다.

또한 서울시약사회는 "보건복지부는 국민 편익보다 중요한 것이 국민 생명임을

깨닫고 국민건강권 확보라는 기본업무에 충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국민편익과

건강보험 재정절약을 위해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보된 전문의약품을 일반의약품으로

확대, 재분류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는 국민보건을 책임진 기관으로써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에

대한 항구적이고 확고한 입장과 함께 이에 대한 구체적인 진행상황을 밝힐 것"이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서울시약사회는 "일반의약품 약국외판매 등과 같은 약사직능이

훼손되는 심각한 사태가 일어날 경우 서울시약사회원 모두가 약사직능을 포기하고

전면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