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전자건강기록 선진화 등 1500억 투입

복지부 김곤희 사무관 , 4년간 투자방침 포함 EHR 계획 공개

향후 4년간 1577억원을 투입되는 ‘공공보건 및 의료 전자건강기록(EHR) 선진화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보팀 김곤희 사무관은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15차 국제보건기록연맹총회’와

공동으로 열린 ‘서울 EHR포럼 2007’에서 연자로 나서 중장기 EHR 선진화 계획을

공개했다.

발표에 따르면 복지부는 국민 모두가 평생건강관리체계인 EHR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질 높은 진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연내 일부 보건소를 대상으로 EHR

시범 서비스에 나서는 것을 시작으로 서비스의 전국 확산에 전력할 방침이다.

김 사무관은 “보건소 EHR 관련 공통 SW 개발과 20만여 종의 의료용어 표준화

작업이 최근 마무리됨에 따라 내달 중 수도권의 일부 보건소에 EHR를 구축, 시험

운영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보건소 EHR 공통 소프트웨어(SW) 개발 및 공공 병원 정보화전략계획(ISP)에

82억원을 투자한 바 있는 복지부는 올해 안으로 보건소에 188억원, 공공병원 47억원

등 공공 보건·의료기관 정보화 사업에 총 235억원을 투자한다.

이어 오는 2008년 470억원, 2009년 391억원, 2010년 등 479억원 등 향후 4년간

1577억원을 추가 투자키로 했다.

실제로 복지부는 보건소 EHR 시험 운영 지역을 오는 11월 수도권에서 전국 소재

보건소로 확대하는 등 시범 서비스 본격화에 나설 예정이다.

2008년 말까지 3422곳의 전국 보건소에 EHR를 구축하기 위해 내년에 275억원을

투자하고, 2009년과 2010년 2년간 시스템 안정화 및 재해복구시스템 구축 등 170억원을

잇따라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추진 중인 공공병원 EHR 구축 ISP 사업이 내달 완료되면 7월부터

업무재설계(BPR) 사업 발주에 이어 195억원 규모의 OCS·EMR 등 공통 EHR 모듈

개발 프로젝트를 잇따라 발주, 내년 상반기까지 서비스 확산에 필요한 기초 작업을

모두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 사무관은 “공통 EHR 모듈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국립대병원·지방의료원·특수병원

등 공공병원에 적용할 개별 EHR 패키지를 개발하는 동시에 공공병원 대상 시범사업

전개에 700억원 이상을 투입해 2010년까지 154곳의 공공병원에 EHR를 완벽히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