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익 전 의협 회장 구속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법, "도주·증거 인멸 우려 없다" 판시

횡령 및 정치권 금품제공 혐의를 받고 있는 장동익 전 회장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검사 김대호)가 장 전 회장에 대해 업무상

횡령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21일 밝혔다.

21일 오전 11시부터 319호 법정에서 두 시간 가량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 이광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장 전 회장은 지난해 9월 의협회비와 회장 판공비 등 3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다.

경찰의 ‘혐의 없음’ 의견을 받아들인 검찰은 당초 ‘무혐의’ 처분을 내렸으나,

서울고검은 지난 2월 장 전 회장 등이 쓴 돈의 용처에 대한 수사가 미진하다며 재기수사

명령을 내렸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