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24시간 문 열고 공휴일도 약 판다

약사회, 17일 상임이사회서 결정…일반약 슈퍼판매 저지 등

최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 허용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한약사회(회장 원희목)가 ’24시간약국’을 운영하기로 결정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7일 대한약사회는 상임이사회에서 심야시간대 일반의약품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4시간약국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약사회에 따르면 24시간 약국은 각 시군구별로 1개소 이상씩 운영하며 공공기관

홈페이지 및 지역신문 등을 통해 해당 약국이 안내될 수 있도록 홍보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한 약사회는 당번약국 콜센터를 설립해 공휴일에 문을 연 약국을 안내하고 당번약국

안내 포스터를 제작해 전국 약국에 부착해 주민 접근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약사회의 이 같은 방침은 현재 심야시간대와 주말 등과 같은 휴일에 일반의약품을

구입하기 힘들다는 여론에 따라 일부 시민단체들이 일반약 슈퍼판매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약사회 신상직 약국이사는 시민단체들의 움직임에 대해 "의약품은 효과도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시 돼야 함에도 의약품의 전문성을 무시하고 편의성만 강조하게

되면 국민들을 약화사고로 몰고 갈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신 이사는 "약사회는 일반의약품은 약사들이 책임을 진다는 인식하에

의약품의 전문성과 약국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정책들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