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 진료와 연구활동 기존관행 깰 것”

중앙대 김세철 의무부총장 "조직적 관리로 진료+연구 동시 추구"

22년만에

의무부총장제를 부활시킨 중앙대학교의 초대 의무부총장에 오른 김세철 의료원장[사진]이

진료환경과 경영환경을 통합적으로 운영해 진료와 연구를 동시에 만족시킨다는 목표

아래 일대 개혁을 시도한다.

17일 중앙대학교 김세철 의무부총장은 취임식을 하루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중대의료원의 미래상을 밝혔다.

김세철 신임 의무부총장은 "보다 나은 진료환경과 경영환경을 추구해 나갈

것이다"며 "이를 통해 진료와 연구를 동시에 확충시키는 ‘윈-윈 전략’을

이룩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현재는 병원경영을 모르는 학교 차원에서 승급이나 승진이 이뤄지기 때문에 진료나

연구실적이 부진함에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아무 지장이 없던 것을 의무부총장의

자격으로 견제, 교수들의 진료와 연구 활동을 보다 활성화 시킨다는 것.

김 부총장은 "진료와 연구 활동이 많거나 적거나에 상관없이 교수들이 외국에

나가는 등의 경우 지원이 똑같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부조리한 현실임이

분명하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는 작업을 실행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제도의 개선작업을 위해 김 부총장은 세 개의 임시위원회를 구성, 개혁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먼저 제도 개선위원회를 구성해 학사행정시스템의 효율적·관리적 측면을

강화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구지원제도 개선위원회를 조직해 진료와

연구실적에 따라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또한 기초의학 교수들의 연구비 지원을 위한 기금마련 위원회를 구성, 연구기금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김 부총장은 "외부의 우수인력을 영입하는 등의 경우 결재가 학교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불리한 점이 있었다"며 "앞으로 의무부총장이 존재하기

때문에 좀 더 효율적으로 행정업무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김 부총장에 따르면 행정업무에 있어서도 의무행정을 이해하지 못하던 교무처장이

아닌 전문적인 의무행정을 이해하고 있는 의무부총장이 존재하기 때문에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행정이 가능해져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

마지막으로 김 부총장은 "22년만에 부활한 의무부총장제에 많은 조직원의

기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며 "그러한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중앙대학교

의료원의 발전을 이뤄나가는데 초석을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