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대장암 조기진단

▽위암〓증세가 다양하다. 입맛이 떨어지고 갑자기 트림이 자주 난다. 원인 없이 몸무게가 줄거나 갑자기 구역질이 잦아질 경우에는 병원에 가야한다. 빈혈 증세로 어지럽거나 몸이 나른하거나 쇠약해지는 느낌이 들 때에도 암을 의심하고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이때 혈액검사만 받거나 자가진단한 뒤 “괜찮겠지”라며 넘겨서는 안된다.

또 일부에선 아무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다. 40대 이상이면 1년에 최소 한 번은 내시경(안보개)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장암〓암 발생 부위에 따라 증세가 다르다. 오른쪽 대장암의 경우 출혈이 있지만 양이 적어 알아채기 힘들다. 어느 정도 진행되면 빈혈로 어지럽게 되고 가끔 배가 아프다. 더 악화되면 암 덩어리가 커져 오른쪽 배에서 딱딱한 혹이 만져진다.

왼쪽에 암이 생겨도 초기에 증세가 거의 없다. 암이 진행되면 복통이 생기며 변비와 설사가 되풀이된다. 직장암의 경우 항문과 가까우므로 초기부터 피가 묻어나온다.

암 부위가 항문과 가까우면 붉은 색을 띠므로 치질과 혼동되기도 한다. 진행되면 점점 변보기가 힘들어지며 더러 골반 부위가 아프기도 한다.

서양에선 오른쪽 대장암이 많지만 우리나라엔 직장암과 왼쪽 대장암이 많다. 또 최근 식생활의 서구화로 대장암이 늘어나는 추세이므로 40대 이후엔 별 증세가 없어도 5년 마다 내시경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가족력이 있다면 가족에게서 대장암이 나타난 나이보다 최소 5년 앞서 2, 3년마다 대장 내시경검사를 받는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