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찬바람만 불면 ‘삐걱’

‘앉을까, 말까….’

서울 강남구 수서동의 주부 김모씨(46)는 요즘 지하철에서 빈 자리가 날 때마다 고민이다. 얼른 가서 앉고 싶지만 ‘버스나 지하철에서 빈 자리를 번개처럼 차지하는 아줌마’를 헐뜯는 얘기를 숱하게 읽고 들었기 때문. 서 있자니 다리에 힘도 없고 아프기도 한데 그렇다고 꼭 자리에 앉아야 할 만큼 자신이 늙었다는 생각도 들진 않고….

김성윤 내과원장은 “우리나라의 ‘아줌마’들은 임신회수가 많아 몸을 혹사시키는데다 대부분 비만 상태이고 쪼그려 앉아 하는 집안일 때문에 관절염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면서 “젊은이들은 아줌마들이 재빨리 자리를 차지하는 겉모습만 보고 비난해선 곤란하다”고 말한다.

요즘처럼 수은주가 뚝 떨어지면 관절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는다. 추워지면 관절 주위의 인대와 근육이 수축하는데다 관절 안의 윤활액이 적어지기 때문에 관절 전체가 딱딱하게 굳고 뼈마디가 부딪혀 아프다.

◇ ‘퇴행성’이 80% 차지

관절염의 종류는 100여 가지나 되며 아픈 부위도 팔 다리 어깨 등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그러나 퇴행 관절염이 전체의 80% 정도, 류마티스 관절염이 10∼20%이고 나머지는 다 합쳐도 10%가 채 안된다. 두 관절염을 중심으로 치료법 및 예방법을 알아본다.

▽퇴행 관절염〓관절에 오랫동안 작은 충격이 쌓이면 물렁뼈가 닳거나 헐고 뼈마디가 부딪히거나, 이 때문에 생긴 뼈 조각이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주변을 찔러 아프다. 환자는 50대 이상이 많다. 주로 저녁에 20∼30분씩 통증이 온다. 가끔 40대 이하에서도 나타나는데 이는 관절 부위를 다치고도 제대로 치료하지 않았거나 안짱다리 또는 비만 때문에 관절에 무리가 온 경우.

▽류마티스 관절염〓면역체계가 고장나 백혈구가 정상적인 관절을 공격하기 때문에 생긴다. 30∼50대 여성에게 환자가 많다. 손 발가락을 비롯해 몸 전체의 관절에 증세가 나타나며 아침에 관절이 뻣뻣해지면서 1시간 이상 아프다.

◇ 100%완치 주사-약 없어

▽즉효 약은 없다〓관절염이 100% 완치되는 약이나 주사제는 없다. 퇴행 관절염은 초기에 바이옥스 쎄레브렉스 등 위장 장애가 없는 진통제를 먹으면서 물리치료를 병행한다. 관절에 히얄루룬산을 주사로 넣는 것도 효과가 있다.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됐다면 관절경 수술을 받아야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인 경우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로 고치지만 물렁뼈가 심하게 손상된 경우 관절 주위에 구멍을 2, 3개 내고 내시경을 집어넣어 손상된 물렁뼈를 없애거나 꿰매 잇는 등의 방법으로 관절을 매끈하게 만드는 ‘내시경 수술’을 받으면 통증이 줄어든다.

▽인공관절 수술〓50세 이상이고 다리가 심하게 휘었거나 관절경수술로 효과가 없을 때 받는다. 인공관절수술은 치아에 충치가 있을 때 상한 부위를 다듬어내고 금을 씌우는 것과 마찬가지로 손상된 관절면을 금속으로 씌우고 물렁뼈 대신 폴리에틸렌 성분의 인공 물렁뼈를 넣는 것. 한번 수술받으면 15∼20년 간다.

무릎엔 관절경 시술을 우선적으로 시행하지만 엉덩이관절엔 인공관절 수술을 많이 한다. 또 관절염이 아니지만 넓적다리뼈와 엉덩이관절이 만나는 부분에 피가 안통해 썩었을 때에도 초기 치료시기를 놓쳤다면 인공관절수술을 받는다.

◇ 운동-체중조절로 예방

▽관절염의 예방〓류마티스 관절염은 뚜렷한 예방법이 없지만 퇴행 관절염은 예방이 가능하다. 컴퓨터를 오래 쓰거나 현금을 세는 등 특정한 관절을 오랫동안 무리하게 사용하는 사람은 관절이 닳을 가능성이 크므로 50분 일 하면 10분은 관절 부위의 살을 문질러주면서 쉬는 게 좋다. 관절 부위를 다쳤을 때엔 완치될 때까지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관절 부위의 힘줄과 근육을 강화하도록 운동을 꾸준히 하고 평소 살이 찌지 않도록 신경 쓴다. 몸무게가 5㎏ 늘면 무릎관절은 걸어다닐 때 20㎏, 계단을 오를 땐 35㎏의 하중을 더 받는다. 5㎏ 이상 되는 무거운 것을 들어도 관절에 무리가 온다. 특히 임산부는 무거운 것을 들지 않아야 한다.

■악화 막을 방법은

관절염도 초기에 신경 쓰면 악화를 막을 수 있다. 만성으로 악화된 경우엔 혼자서 고통을 이기기엔 벅차고 우울증에 빠질 우려가 크므로 가족의 역할이 중요하다.

▽운동은?〓아프다고 꼼짝 않고 누워 지내는 것보다 어떤 식으로든 움직여야 한다. 갑자기 아프고 움직일 수 없을 때엔 허벅지에 약 10초동안 힘을 준 다음 다리 힘을 빼는 스트레칭을 수시로 한다. 움직일 수 있다면 걷기나 수영, 물에서 걷거나 팔다리를 움직이는 수중체조 등의 운동이 좋다. 조깅 등산 에어로빅 테니스 등은 관절에 무리를 주므로 피한다.

초기에 무릎이 뻐근할 때 주위를 마사지하면 ‘두두둑’소리가 나면서 시원해짐을 느낄 수 있는데 관절이 상한 것이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도 있지만 아프지만 않다면 인대나 근육이 강화된 것이므로 괜찮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가 증세가 심할 때는 수도꼭지 손잡이를 돌리는 등 작은 관절을 움직이는 것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찜질은?〓관절이 붓거나 후끈거리면서 발갛게 부으면 냉찜질을 하고, 심하게 아프면서 뻣뻣하고 열이 없는 경우엔 온찜질을 한다. 냉찜질은 종이컵에 물을 부어 얼려뒀다가 아픈 부위에 5∼7분 문지르는 것. 온찜질할 때엔 뜨거운 물수건이나 찜질팩으로 30분 정도 누른다. 일반적으로 퇴행 관절염엔 온찜질, 류마티스 관절염과 운동 직후엔 냉찜질이 좋다. 물수건으로 온찜질을 할 때엔 너무 뜨거우면 실핏줄이 터지므로 다른 수건으로 두 겹 정도 싼 다음 한다. 목욕은 40도 정도의 온탕욕이 좋으며 50도 이상의 열탕은 피한다.

▽음식은?〓누구나 인정하는 ‘특효음식’은 없다. 홍화씨 고양이 등이 좋다는 소문이 있지만 의사들은 인정하지 않는다. 다만 물렁뼈의 주요성분인 황산콘도로이틴이 풍부한 달팽이 홍어 소라 등의 음식은 관절에 좋은 것으로 추정된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경우 면역력을 높이는 김, 푸른 야채, 등푸른 생선, 녹차, 참깨 등을 먹으면 좋다. 술 카페인 등과 짭고 매운 음식은 관절을 붓게 하므로 피한다. 증세가 심할 경우 하루 물을 여덟 컵 이상 마셔도 관절이 부을 수 있으므로 피한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