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난치병인가-불치병인가

“오마니∼.”반 세기 만에 품안으로 다가선 어머니, 그러나 말없는 ‘엄마’ 앞에 아들의 가슴은 미어진다. 남북이산가족 상봉으로 50년 만에 찾아온 아들을 못 알아보는 치매의 부모는 다른 사람의 가슴에도 뜨거운 기운을 솟구치게 한다.

치매는 피할 수 없는 업보인가? 치매는 과연 정복할 수 없을까?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세계치매학회에서는 낙관적 견해들이 쏟아졌다.

“수많은 과학자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치매를 풀 열쇠를 찾는 길을 열어가고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 마르셀 모리슨―보고라드박사의 말이었다.

그러나 사실 치매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에 대해서 과학자들 간에도 일치된 견해가 없다. 과학자들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이 병을 정복하려 하고 있다.

▽치매와 알츠하이머병〓보통 성인은 1000억개의 뇌세포 중 하루 10만개가 자연사하는데 여러 가지 이유로 하루 수 십만∼수 백만개가 죽어 뇌 기능이 뚝 떨어지는 것이 치매. 돌보는 가족들에게 말 못할 고통을 안기고 환자 간호 때문에 주변 가족도 면역력이 떨어져 질병에 걸리기 쉽게 하는 복합적인 병이다.

우리나라에선 65세 이상 노인 265만여명의 8.3%인 22만명 정도가 치매 환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선 세계에 최소 1200만명의 환자가 있으며 2050년 3배로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치매 환자로는 알츠하이머병이 절반을 웃돌고 뇌혈관성이 30∼40% 정도. 알코올중독 우울증 엽산결핍증 등의 후유증으로 치매가 오기고 하며 상당수는 원인질환을 치료하면 증세가 회복된다.

▽원인은 덩어리인가 타래인가?〓과학자들은 치매의 원인 물질로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에 주목하고 있다.

베타 아밀로이드는 단백질 덩어리. 뇌세포 밖에서 세포 간 신호를 주고받는 ‘시냅스’에 얽혀 염증을 유발하고 결국 세포를 파괴한다.

이에 비해 타우단백질은 뇌세포 원형질의 미소관(微小管)에 얽혀서 미소관을 꼬아 망가뜨리고 마침내 세포를 죽인다.

한편 치매와 연관 있는 유전자도 속속 밝혀지고 있다. △21번 염색체의 APP 유전자 △1, 14번 염색체의 프리세리닐 유전자 △19번 염색체의 ApoE₄유전자 △12번 염색체의 알파2마크로글로불린 등이 치매를 유발하거나 위험성을 가중시키는 유전자.

▽아직은 예방이 최선〓치매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은 지금처럼 감질나는 상태에서 몇 십년을 끌 수도 있다. 따라서 예방이 최선.

왕성한 뇌활동을 하면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물론 프랑스의 철학자 장 폴 사르트르처럼 끊임없이 정신활동을 해도 치매에 걸릴 수 있지만 평균적으로 왕성한 정신활동이 발병의 위험성을 낮추는 것은 확실하다.

미국의 한 연구팀이 노인 60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책과 신문을 읽고 글자 맞추기 퀴즈 등 뇌활동을 하면 뇌 기능의 저하가 덜하지만 TV만 보면 뇌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부부끼리의 모임을 많이 갖고 △취미 게임을 즐기며 △봉사활동에 참가하면 좋다. 배우자 자녀와 얘기를 많이 나누되 잔소리 보다는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m

◇치매환자 간병 요령

가족이 치매기를 보이면 빨리 병원을 찾아서 약물 및 면담치료 등을 받아서 진행을 더디게 하는 것이 좋다. 치매는 불치병으로 알려져 있지만 증세가 호전되기도 한다.

다음은 간병 요령.

▽글자를 읽을 때

△하루 일과를 목록으로 만들어줄 것
△외출 때 갈 곳과 연락처를 적어줄 것
△물건에 누구 것인지 표시할 것
△시계와 달력 일정표 등을 방에 걸어 놓을 것.

▽글자를 못 읽을 때

△가족이나 친구의 사진을 자주 보여주며 지난일, 특히 기쁜 일에 대해 많이 얘기할 것
△밤에 방에 불을 켜놓을 것.

▽사고 예방법

△가스레인지에 안전장치를 설치하고 담배는 다른 사람이 있을 때 피우도록 유도, 화재를 예방할 것
△혼자 있을 때 안에서 문을 잠그지 못하도록 손잡이와 자물쇠를 바꿀 것

▽여가활동

△매일 같은 시간대에 같은 길을 산책하면서 풍경을 말해줄 것
△환자의 친구를 한 두 두람씩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할 것.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