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직업법 목병 예방법

교사나 학원 강사들은 하루 4∼6시간 40∼50명의 학생을 상대로 큰 목소리로 수업을

진행하기 때문에 목병이 많다. 우리나라 교사의 30∼40%가 ‘기능성 발성장애’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기능성 발성장애는 성대의 근육에 이상이 오는 것으로 △오랫동안

얘기하지 못하고 목이 잘 잠기는 ‘음성피로’ △말할 때 목 안이 아픈 ‘발성통’

△‘쉰 목소리’ 등이 있다.

방치하면 성대에 굳은살이 끼고 심할 경우 굳은살을 잘라내야 한다. 성균관대의대

강북삼성병원 이비인후과 진성민 교수가 소개하는 ‘교사 목병 예방법’.

①틈날 때마다 쉬고 곡류나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 여교사는 임신 때나 생리 중에

말을 너무 많이 하지 않는다.

②자주 환기한다.

③아침 수업 때 5∼10분 작은 소리로 얘기한 뒤 조금씩 목소리를 높이며 끝날

무렵 목소리를 낮춘다.

④물을 하루 6∼10컵 마신다.

⑤수업 전 커피 콜라 사이다 우유 등을 마시지 않는다.

⑥학생들의 시선을 끌어야 할 땐 목소리를 높이지 않고 자로 탁자를 두드리거나

손뼉을 친다.

⑦자주 주의를 줘야 하는 학생들을 앞자리에 앉게 한다.

⑧마이크를 이용해 본다.

⑨레몬을 여섯 조각으로 나눠 하룻동안 나누어 먹는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