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중독증/포르노 윤락 음란전화… “너무 밝혀도 탈”

미국에선 클린턴의 ‘지퍼게이트’ 때문에 ‘섹스중독증(Sexual Addiction)’이 덩달아 화제였다.

정신과 의사들은 우리나라에도 인구의 5% 정도가 섹스중독증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경제적 여유가 있는 상류층에 많다는 것. 대부분 외도를 하다가 들키면 망신인 줄 알면서도 섹스에 빠진다.

▼섹스중독증〓83년 미국의 정신과의사 패트릭 캐른스가 ‘어둠 밖으로’란 책에서 선보인 용어. ‘성욕 과잉증’ ‘성적 강박증’ 등으로도 불린다. 코넬 대의 수전 나단 교수는 “성행위 뒤 죄의식을 느끼면서 나빠진 기분을 다시 섹스로 푸는 ‘섹스중독의 악순환’에 빠진다”고 설명. 섹스파트너를 찾아 다니고 △자위 △포르노 △윤락 △음란전화 △변태 등에 빠진다.

▼병인가?〓논란 중인 문제. 미국 정신과의사들의 매뉴얼인 ‘정신병의 진단통계 매뉴얼(DSM)’에는 병으로 올라 있지 않다. ‘병’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은 섹스중독자가 섹스를 끊으면 뇌에서 특수물질이 나오지 않아 못견딘다고 설명. 과정이 뚜렷이 밝혀지지 않아 병으로 분류되고 있지 않을 뿐이라는 것.

미국 메이요대의 도널드 윌리엄교수는 “다른 정신적 문제 때문에 부차적으로 나타나므로 근본 치료가 중요하다”고 주장. 섹스중독자는 열등감이나 정서불안 우울증 등을 풀기 위해 섹스에 빠진다는 것. 조울증이나 경조증(輕躁症) 환자는 기분이 좋을 때인 ‘조’상태에서 섹스에 몰입한다. 울산대의대 서울아산병원 정신과 김창윤 교수는 “병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중이지만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

▼치료〓미국에선 1천200 여 개의 지회를 가진 ‘섹스와 사랑 중독자 모임’, 600 개의 지회가 있는 ‘섹스중독자 모임’ 등이 결성돼 회원끼리 정보를 교환하며 치료를 모색. 그러나 스탠퍼드대의 마티 클라인교수는 “이러한 방법은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환자들은 하루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경고. 의사들의 입장에 따라 치료법도 다르다.

독립된 병으로 보는 의사는 알코올중독증처럼 금욕단계를 거쳐 단계적으로 약물치료 상담 등을 받도록 한다. 우울증이나 정서불안의 산물로 보는 의사는 심리치료 약을 투여하면서 상담을 병행. 증세가 심할 경우 여성호르몬을 투여하는 ‘화학적 거세’로 범죄를 예방하기도 한다. 그러나 완치가 힘들고 재발이 잦다.

▼가족이 할 일〓정신과의사들은 배우자나 친구가 섹스중독증이라고 의심되면 빨리 병원으로 데리고 가야 한다고 주장. 진행성이므로 빨리 치료받을수록 좋다는 것. 가족이 섹스중독증을 예방할 수 있다. 어린 자녀에게 섹스는 ‘사랑의 선물’임을 가르쳐야 한다. 남성과 여성을 차별하는 말을 자주 하면 이성을 성적 대상으로 여기기 쉽다. 포르노로부터 떼어놓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패트릭 캐른스는 저서 ‘그것을 사랑이라 부를 수 없다’에서 섹스중독증 남성의 90%, 여성의 77%가 포르노에 빠졌던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런 사람들이 ‘환자’

1.해외출장이 잦은 회사원. 출장 때마다 호텔에서 ‘유료 포르노 케이블TV’를 보지 않기로 맹세한다. 그러나 결국 보게 된다.

2.연애소설을 읽으며 성적 환상을 느끼는 주부. 소설의 정사장면을 실제 행동으로 옮겨 바람을 피운다. 언제라도 마음만 먹으면 남자관계를 끊고 가정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고 생각하나 ‘생각뿐’.

3.불법 비디오방에서 포르노를 보는 전문직업인. 들키면 망신이라고 생각해 늘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되뇐다. 그러나 마지막은 오지 않는다.

4.부인에게 변태 행위를 요구하다 퇴짜 맞은 회사 중역. 윤락녀와 변태행위를 하고는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맹세한다. 그러나 ‘맹세’만 한다.

5.얌전한 여대생. 파트너를 바꿔가며 유부남과 성관계를 갖는다. “사랑은 이런 것이 아니야”라고 깨닫지만 행동을 바꾸지는 못한다.(미국의 시민단체인 ‘아이와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국민연맹’발표자료)

◎클린턴 정말 ‘환자’일까/“맞다”

­10년 이상 외도 즐겨 명백한 증거/“아니다”

­섹스만 탐닉 않고 대통령직 정상적 수행

클린턴은 정말 섹스중독증 환자일까?

최근 미국의 한 상담전문가가 섹스중독증에 걸렸다가 회복한 사람 2천명에게 물어본 결과 99%가 “예전의 나와 비슷한 중독증 환자”라고 대답. 서울성의학클리닉 설현욱 원장은 “클린턴이 죄의식을 느끼면서도 10년 이상 혼외 성행위를 한 것은 명백한 섹스중독증”이라고 주장. 클린턴이 르윈스키에게 그만 만나자고 설득하면서도 갈수록 노골적인 행위를 한 것과 10년 이상 여성을 바꿔가며 바람을 피운 것이 섹스중독증의 대표적 증세라는 것. 그러나 울산대의대 서울아산병원 정신과 김창윤 교수는 신중한 입장.

성욕은 조절하기 어렵기 때문에 누구나 유혹에 쉽게 무너질 수 있다는 것. 중독증환자가 섹스에만 탐닉하는 것과는 달리 클린턴은 골프나 만찬을 즐기는 등 사람을 즐겁게 만나고 일도 열심히 하고 있다. 오히려 르윈스키가 섹스중독증일 가능성이 크다. 섹스중독증 환자 중엔 성행위 때의 쾌락보다는 열등감을 해소하기 위해 성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 한편 많은 한국 여성들은 “클린턴은 한국 보통 남자의 모습일 뿐”이라며 ‘섹스중독증 환자’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