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은 이렇게 쓰세요”

안경을 쓰는 사람 2명중 1명이 눈에 맞지 않는 안경을 쓰고 있고 4명 중 1명은 어지러움과 두통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과 전문의 진용한 박사가 안경을 쓰는 사람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안경알의 중심인 ‘광심(光心)’간 거리와 동공 중심 간 거리가 일치하지 않아 시력저하가 올 수 있는 사람이 48명이었다. 광심 간 거리와 동공 간 거리의 차이가 4㎜ 이상이 나 두통이나 어지러움 피로 등 부작용을 호소한 사람은 25명. 안경의 수평선과 두 눈의 수평선이 1㎜ 이상 차이가 나는 사람은 7명. 진교수는 “안경을 쓴 뒤 어지러운 사람은 안과병원에서 광심과 눈동자의 중심이 일치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박사가 권하는 올바른 안경 착용법〓△안경은 눈과의 거리가 10∼12㎜정도 됐을 때 눈에 가장 좋으므로 이 거리를 유지한다 △근시인 사람은 멀리 있는 것은 안경을 쓰고 보고 가까이 있는 것은 안경을 벗고 본다 △금이 간 안경은 어지러움과 시력저하의 원인이므로 잠시라도 쓰지 않는다 △안경을 기울여 쓰지 않는다 △알이 뿌옇게 되지 않도록 수시로 닦는다 등.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