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스포츠

‘골프 성장통’ 갈비뼈 부러지면 무조건 쉬라고?

고(故) 하권익 박사는 삼성서울병원의 기틀을 세웠고 중앙대병원이 발전하는 발판을 마련한 탁월한 병원 경영자이면서 정형외과 명의로서 스포츠의학을 개척한 선구자이기도 했다. 그는 골프에 대한 헌신(Dedication), 열정(Desire), 정확한 판단과 결정(Decision)의 ‘3D’가 골퍼에게 요구된다고 말했다. 하 박사는 골프와 의학의 접목에…

수도권 사적모임 6명까지…식당·카페도 방역패스 도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악화에 따른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추가 후속조치가 발표됐다. 3일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은 계속 나빠지고 있고, 의료체계가 한계에 처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 이에 더해 국내에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확인됐고, 지역사회에 추가로 확산할 가능성도…

일본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 공항 머물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일본 최초 감염자로 알려진 30대 남성이 인천공항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감염자인 남성은 에티오피아발 비행기를 타고, 인천 공항을 경유해 28일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구체적인 동선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경유지에서 모든 승객이 내렸다 다시 탑승하는…

여성은 근육 만들기 힘들다? ‘이렇게’ 해보세요

규칙적으로 근력 운동을 하는데 눈에 보이는 결과는 거의 없다. 그래서 답답함을 느끼는 여성들이 있다. ‘여자는 근육 만들기가 힘들다’는 고정관념때문에 아예 근육 증강을 포기하는 사례도 있다. 여성들은 어떻게 해야 보기 좋은 근육을 만들 수 있을까. 미국 여성건강 매체 ‘위민스헬스’ 온라인판은 여성의 근육 만들기에 도움이 될 만한 지침을 소개했다.…

골프채에 몸 맞출까, 몸에 골프채 맞춰야 할까?

골프 한 라운드를 마치려면 드라이버,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 퍼터로 이뤄진 14개의 다양한 클럽이 필요하다. 최근 발전한 다양한 소재기술을 이용한 클럽들이 셀 수도 없이 많아 과연 어떤 종류의 클럽을 사용해야 좋을지 도대체 감을 잡을 수가 없을 정도이다. 골프는 18개의 각양각색 홀에서 누가 가장 적은 타수로 볼을 홀컵에 넣느냐로 우열을 가리는…

운동하면 식욕 늘어 과식하게 될까? (연구)

활발하게 몸을 움직이면 입맛이 돌아 더 많이 먹게 될까? 반대로 식욕을 누그러뜨려 덜 먹게 될까? 지금까지 나온 연구 결과는 엇갈린다. 2012년 영국 연구에 따르면 몇 시간 동안 지속하는 고강도 운동은 입맛을 잃게 한다. 이듬해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면 평소보다 더 허기를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운동으로 소비한 열량을 보충하려는 신체의…

곧 골프 라운딩인데 팔꿈치가 아프다면…

요즘 코로나19 여파와 골프 인구의 증가로 골프장 부킹이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다. 골프가 귀족 스포츠에서 대중 스포츠로 바뀌었구나 하는 점은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스크린 골프장의 간판을 보면 실감할 수 있다. 통계를 찾아보니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추산한 현재 대한민국 골프 인구는 515만 명이라고 한다. 2009년 293만 명에서 12년…

암 막는 시간…하루 ‘걷기 45분’

몸을 움직여야 암을 예방할 수 있다. 거창한 운동이 아니라 의자에서 일어나 돌아다니는 정도여도 좋다. 최근 미국 암학회의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300분의 운동이 암 예방을 돕는다. 뉴욕타임스는 이를 하루 45분 걷기로 환산했다. 운동이 암 예방과 치료를 돕는다는 연구는 차고 넘친다. 연구의 핵심은 신체 활동이 면역체계를 바꿔 종양…

내장지방 늘고 뻣뻣.. ‘저질 체력’ 끌어올리는 법은?

계단이나 비탈길을 오를 때 “몸이 예전 같지 않다”고 느끼는 사람이 많다. 호흡이 가빠지고 다리 근력도 약해진 것이 확연하다. 중년이라면 나이 탓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중년이라고 다 체력이 약한 것은 아니다. 평소 몸을 얼마나 관리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 ‘체력’의 의미와 한 단계 끌어올리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

“침대 누워있는 것보다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 뇌진탕 회복 도움”

뇌진탕에 걸렸을 때는 보통 꼼짝하지 말고 침대에 누워 휴식을 취하며 안정을 취하라고 한다. 하지만 ‘누에고치 치료(cocoon therapy)'로 알려진 이런 치료법보다 에어로빅이나 헬스자전거기구 타기 같은 가벼운 유산소운동이 더 빠른 회복을 가져온다고 미국 건강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펜실베이니아주립대 헬스스포츠의학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