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개 1살 = 사람 30살 (연구)

개의 1년은 사람의 7년. 가장 널리 알려진 개 나이 환산법이다. 예를 들어 10살짜리 개는 사람으로 치면 7을 곱한 70세에 해당하는 셈. 개의 나이가 많을 땐 그럴듯해 보이는데 어릴 땐 정확성이…

HIV·AIDS 감염, OECD 가입국 중 두 번째로 낮아

지난해 HIV/AIDS 신규 감염인이 122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1.3% 증가한 수준이다. HIV 감염인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사람, AIDS 환자는 HIV에 감염된 후…

주말에 해서는 안 되는 3가지

주말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가오는 한주의 기분과 건강 상태가 달라진다. 주말에 잘 보낸 몇 시간이 주중의 많은 시간을 힘차게 끌고 갈 수 있는 것이다. 주말을 잘 보내는 것의 중요성을 모른…

노화로 눈에 생기는 질환 예방법 5

여러 연구에 따르면, 생활이나 식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질병인 녹내장, 백내장, 황반변성 등을 관리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눈병을 예방하는 방법…

손 씻는 법은 아는데…제대로 말리는 방법은?

감염병을 예방하는 중요한 위생수칙 중 하나는 손 씻기이다. 그런데 손 씻는 방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건조하는 과정 역시 잘 수행하고 있을까?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손 씻기와 같은 위생습관이…

신종 돼지독감, 국내서 예의 주시해야 하는 이유

중국에서 발견된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는 변이 가능성을 염두에 두었을 때, 중국과 지리적으로 근접해 있는 우리에게 먼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감시가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감기 앓았더니, 코로나19에 면역력이?

감기를 앓고 난 일부 사람에게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생겼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튀빙겐 대학병원 연구팀은 코로나19에 걸린 적이 없는 사람 10명 중 8명꼴로 제한적인 면역력을 갖고…

체내 염증을 줄이는데 좋은 음식 궁합 6

체내에 만성적으로 염증 반응이 일어나게 되면 비만은 물론, 심장병, 암, 뇌졸중 등의 다양한 질환 발병 가능성이 높아진다. 외부 침입 물질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일어나는 염증 반응은…

가벼운 술 한 잔, 인지 기능 개선한다? (연구)

과음은 건강에 나쁘다.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된 사실이다. 그러나 가벼운 음주에 관한 연구의 결론들은 여전히 엇갈린다. 미국 연구진이 최근 내놓은 연구는 ‘긍정적’이라는 결론이다. 이번 연구에서…

쫄깃한 면발을 끊어야 할까…탄수화물 현명하게 먹는 법

칼국수나 짜장면의 쫄깃쫄깃한 면발이 구미를 당기게 한다. 다이어트를 위해 탄수화물 음식을 자제하려고 해도 쫄깃한 면발이 생각나면 이내 국수집으로 향한다. 저탄수화물과 고지방만 섭취하는 이른바 ‘저탄고지’…

말라리아 유행지역선, 야간활동 주의하세요

올해 처음으로 말라리아 원충이 확인됐다. 말라리아 매개모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된 매개모기에서 말라리아 원충이 발견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매개모기 방제…

여름철 오이가 건강에 좋은 이유 5

오이는 4~7월이 제철인 열매채소다. 오이는 95%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어 시원한 맛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채나 김치, 장아찌 등으로 많이 섭취하며, 서양에서는 주로 샐러드에 들어가거나…

운동해서 살 빼면…인지능력 다시 좋아져(연구)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살이 쪄서 비만한 상태가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면 인지능력이 저하된다. 그런데 운동을 해서 비만을 개선하면 나빠졌던 인지능력이 다시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고기류, 냉동실 안에서 언제까지 안전할까?

냉장실에 있는 육류의 보관 기간은 3~5일 정도에 불과하다. 냉동실에 들어가면 보관기간이 보다 길어지는데, 언제까지 보관 가능할까? 상하기 쉬운 음식은 적어도 4℃ 이하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한다.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