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운동 안하고…겨울에 반복되는 악습관 7

겨울에는 일조량이 줄면서 신경전달물질인 멜라토닌의 체내 분비량이 감소한다. 이 물질은 신체리듬을 조율하기 때문에 분비량이 줄면 기분이 우울해진다. 울적해진 기분은 활동량을 저하시키고, 수면 시간을…

겨울철 피부를 보호하는 목욕법 4가지

겨울철이면 피부는 늘 건조 증상에 시달리게 된다. 바깥의 찬 기온과 실내의 따뜻한 공기를 번갈아 접해야하기 때문이다. 보습 로션을 듬뿍 발라도 자꾸 트는 손과 얼굴, 목욕하고 나면 유난히 더…

녹차 마시면 녹내장 예방에도 도움(연구)

녹내장은 진행하는 시신경 병증으로, 시신경의 기능에 이상을 초래하고 해당하는 시야의 결손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시신경은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여 ‘보게 하는’ 신경이므로 여기에 장애가…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가장 효과적인 독감 예방법은 백신을 맞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는 것은 아니고, 백신을 맞더라도 100% 독감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없다. 미국 ‘멘스 헬스’가 커뮤니티 사이트…

아이에 채소 먹이는 법 5

아이에게 채소 먹는 습관을 들이고 싶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거울 = 아이들은 부모를 따라 한다. 나이가 어릴수록 그렇다. 아이에게 잔소리를…

나이 들수록 차분하게 변하는 이유(연구)

“사람의 성격은 쉽게 변하지 않는 것 같아요”, “나이를 먹으면서 성격이 변하네요”. 어떤 게 맞는 말일까. 사람의 성격은 본디 타고난 그대로 잘 변하지 않을까, 아니면 세월의 흐름과 함께 많이…

운동하면 전립선암 위험 크게 낮아져(연구)

걷기나 정원 가꾸기 등 가벼운 운동만 해도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틀대학교 연구팀은 전립선암에 걸린 남성 7만9148명과 암이 없는…

나이 먹어도 ‘비건’ 유지 괜찮을까?

국내에서 채식 유행을 이끄는 주축은 아직 젊은 세대다. 채식은 건강상 이점이 많지만, 알과 생선은 물론 유제품까지 먹지 않는 ‘비건(vegan)’ 식단을 오랜 세월 유지하다 보면 자칫 특정 영양소가…

금연은 꼭…대장암 물리치는 기본 습관 3

젊은 층에서도 대장암 발생이 늘고 있다. 대장암의 5% 정도는 유전적 원인 때문에 생기고 95%는 식생활, 흡연, 잦은 음주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캔서닷오알지’ 자료를 토대로 대장암 발생…

손발톱 곰팡이 예방법

손톱 색이 허옇게 변하고, 발톱 모서리가 이상하게 두꺼워진다면 손발톱 진균증, 다른 말로 손발톱 곰팡이병을 의심해야 한다. 여기 감염되면 손발톱 색이 흰색, 노란색, 때로 갈색으로 변한다. 손발톱이…

명품에 빠진 사람, 행복감 낮은 이유(연구)

명품이나 신상품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이런 물질주의적인 사람들은 역설적으로 이런 물건을 갖게 되더라도 다른 사람들에 비해 만족감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런…

우울함 날리는 생선, 과일

어떤 음식을 먹는가에 따라 두뇌 역시 영향을 받을까?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렇다. 호주 디킨 대학교의 펠리스 재카 박사는 "영양이 풍부한 식사를 하면 우울증을 앓게 될 위험이 30% 줄어든다"고…

피곤함과 졸림의 차이

약식동원(藥食同源)이란 말을 금과옥조 삼아 음식으로 무병장수를 도모하는 이가 적지 않은 탐식의 시절이다. 그러나 전문가에 따르면 잠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음식보다 훨씬 직접적이고 강력하기에 오히려…

어울리는 친구 보면…서로 닮은 이유(연구)

친한 친구들은 왠지 모르게 서로 닮아있다. 이는 착각이나 편견이 아니다. 연구에 의하면 친한 친구는 낯선 사람보다 유전적 유사도가 높다. 미국 스탠포드, 듀크, 위스콘신 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본격적 겨울…건강한 월동 위한 영양식품 5

본격적인 겨울이다. 어둡고 추운데다 성가신 감기가 설치는 겨울이 시작됐다. 겨울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몸을 다시 재구성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치트시트닷컴’이 겨울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