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스트레스

나이 들면 생기는 손의 변화 4

나이가 들면 손도 늙는다. 그리고 손에 나타나는 변화는 얼굴보다 훨씬 감추기 어렵다. 손에 나타나는 변화들은 노화의 증거일 뿐더러 몸의 이상을 나타내는 조짐이기도 하다. 어떤 변화에 주목해야 할까? 대책은 무엇일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반점 = 노년에 접어들면 손에 거뭇거뭇한 반점이 생긴다. 오랜 세월 햇볕을 받은 결과다. 수분이 부족하기 때문에 보기에 거칠 뿐더러 가렵기도 […]

풀과 나무 많은 곳 살면 월경전 증후군 줄어 (연구)

푸르른 녹지와 가까운 곳에 사는 것이 월경전 증후군(PMS)의 신체적, 심리적 증상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과학저널 «국제 환경» 2022년 1월호에 실릴 예정인 노르웨이 베르겐대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세계보건연구소(ISGlobal)의 공동연구결과를 토대로 영국의 가디언지가 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PMS는 월경이 시작되기 수 일 전부터 피로감, 유방통증, 집중력 저하, 초조감, 두통, 복통, 어지러움, 짜증스러움, 부종 등의 증상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각하게 […]

몸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 이유

  몸에서 나는 냄새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기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괴롭히는 악취의 원인은 무엇일까.   몸이 악취를 내뿜는 방식은 다양하다. 소변이나 땀과 같은 노폐물이 분비될 때 함께 나기도 하고 입이나 발, 겨드랑이에서 집중적으로 냄새가 나기도 한다.   ‘데칸클로니클닷컴’ 등의 자료에 따르면, 땀이 냄새를 일으키는 주요한 원인이다. 땀은 99%가 수분인 무취의 액체지만, 피부에 있는 […]

추위에 더 좋은 브로콜리.. ‘맛’과 영양 같이 잡는 법은?

  요즘 브로콜리가 제철이다. 겨울철 ‘건강 지킴이’로 안성맞춤인 채소다. 브로콜리 2~3 송이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C를 섭취할 수 있다. 노화를 늦추는 항산화성분도 풍부하다. 그런데 맛이 떨어진다고 피하는 사람도 있다.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먹을 수 있을까? ◆ 혈압 조절, 심장병 등 혈관질환 예방에 도움되는 성분은? 브로콜리에는 혈압을 조절하는 칼륨이 100g당 307㎎ 들어있다. 칼륨은 짠 음식을 먹어 […]

부부 같이 있으면, 뇌 활동 일치한다

  호감을 느끼는 이성과 함께 있으면 ‘몸짓 언어’가 동기화된다. 가령 상대가 컵을 들 때 자신도 같이 컵을 들고, 상대가 빨대를 만지작거릴 때 자신도 이 같이 행동하게 된다는 것이다.   단순히 호감을 느끼는 관계를 넘어 부부처럼 커플 관계에 있을 때는 서로 행동이 비슷해질 뿐 아니라, 뇌의 활동까지 동기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교 연구팀은 […]

따뜻한 방에서 댕댕이와 함께 먹는 건강 채소 4

국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500만 명까지 증가하며 반려견 식품 시장도 한층 성장했다. 수제 간식부터 습식 사료, 펫 밀크까지 반려견과 맛있는 음식을 나눠먹고자 하는 주인의 욕구가 반영되어 전에 없던 제품들이 출시 중이다. 신선한 재료로 만든 음식이 사람 몸에도 가장 좋듯이, 우리 반려견 몸에도 좋지 않을까? 따뜻한 방 안에서 반려견과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는 채소를 알아보자 […]

조마조마 할 때…불안증 누르는 식품 8

마음이 편하지 아니하고 조마조마한 상태 즉, 불안은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문제다. 계속되는 걱정과 초조함으로 상징되는 불안장애는 때로는 뇌 건강이 나쁠 때와 연관성이 있다. 이런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종종 약이 필요하다. 치료약을 제외하고는 운동부터 심호흡까지 불안 증상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또한 추가적으로 불안 증상의 강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 식품도 있다. ‘헬스라인닷컴’ 등의 […]

가수 방실이 뇌졸중 호전… “증상 파악·병원 직행 중요”

  15년 동안 뇌졸중 투병 중인 가수 방실이(58세)가 “(병이 생긴 후) 누워만 있었는데, 지금은 80% 정도는 앉아 있다”며 호전된 건강 상태를 전했다. 방실이는 지난 2007년 뇌졸중(중풍)의 일종인 뇌경색으로 쓰러져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 2일 MBN ‘특종세상 스타멘터리’에 출연한 방실이는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채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방실이는 “(뇌졸중이) 15년 되다 보니, 근육이 빨리 안 살아나는 것 […]

코로나 스트레스, 날리는 간단한 방법 3

  일상적인 활동조차 어렵게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스트레스는 기분 문제를 넘어서 전반적인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해 수면 부족 증상이 발생하고, 스트레스로 인한 식탐으로 체중이 증가하고 심장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다행히 스트레스로 인한 이런 부정적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 이와 관련해 스트레스를 누그러뜨릴 수 있는 […]

면역력 올리고 스트레스 줄이는 식사법 5

  펜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외식보다는 ‘집밥’과 배달을 즐기는 문화가 일상적으로 자리잡았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작년 진행한 ‘코로나19 이후 생활의 변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들은 생활 변화로 ‘배달음식 주문 빈도 증가’(2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집에서 직접 요리해 먹는 빈도 증가’(21%) 등이 두번째로 많은 응답을 보였다. 주로 식습관과 관련된 항목에서 변화가 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 사태가 이어짐에 따른 불안과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은 요즘. 이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