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세탁

운동 못지않게 효과 있는 6가지 활동

  운동을 한다고 하면 일주일에 3번은 헬스클럽에 가거나 해가 뜰 때 하는 조깅 등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요즘은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실내운동시설 이용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무더운 날씨 때문에 밖에서 하는 운동도 쉽지 않다.   하지만 이미 당신이 일상생활에서 하고 있는 신체 활동 중에는 이런 운동만큼 효과가 있는 것들이 있다. 비용이나 거리 부담 없이 집에서 몸을 움직일 […]

여름철 냄새나는 빨래…“세탁기도 살균해야”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2도를 웃돌며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22∼26도, 낮 최고 기온은 29∼3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세탁물이 금세 수북해진다. 하지만 높은 습도로 인해 널어놓은 빨래가 더디게 마르고 퀴퀴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까다로운 여름철 세탁물 관리, 좋은 방법이 없을까? 가장 중요한 것은 잘 말리는 것이다. […]

코로나 19, 빨래방은 안전할까?

코인 세탁소, 셀프 빨래방 등으로 불리는 업소가 성업 중이다. 1인 및 맞벌이 가구가 늘고, 빨래를 말릴 베란다가 없는 주거 형태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19가 유행하면서 타인과 세탁기를 공유하는 일이 문득 찜찜해지기도 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비슷한 걱정을 하는 독자들의 질문에 대한 전문가 답변을 실었다. 우선 가장 찜찜해 하는 세탁기 안은 적어도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크게 […]

장마철 퀴퀴한 빨래 냄새 잡는 법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23도 등 전국이 22도에서 26도로 어제와 비슷하겠다. 낮 기온은 서울이 26도 등 전국이 25도에서 31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3도 가량 낮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 같이 습한 장마철에는 건조대에 널어놓은 빨래가 좀처럼 마르지 않는다. 제대로 마르지 않은 옷가지는 꿉꿉한 냄새를 풍겨 불쾌감을 줄 뿐만 아니라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

습한 여름철…세탁물 관리법

전국에 구름이 많이 끼면서 어제보다 낮 기온이 1~4도가량 낮겠다. 서울 29도, 대전과 대구 28도, 광주 26도가 예상된다.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밤사이 제주도와 남해안에 비가 내리겠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에 5~20mm, 전남에 5mm 안팎으로 많지는 않겠다. ☞오늘의 건강=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는 빨래거리도 많아지기 마련. 하지만 날씨는 습해 옷가지들이 잘 마르지 않는다. 이 때문에 옷에서 퀴퀴한 […]

재활용은 그날그날… 코로나 시대 살림법 6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위생에 대한 개념을 바꾸고 있다. 많은 이들이 청소 주기를 당기고, 아침저녁으로 환기를 한다. 방문 손잡이는 물론 냉장고 손잡이도 하루걸러 알코올로 소독한다. 그밖에 또 어떤 곳에 신경을 써야 할까? 영국 ‘데일리 메일’이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했다. ◆ 화장품 = 매일 쓰는 물건, 손이 닿는 물건이지만 지금껏 화장품을 닦는 데 시간을 들인 적은 없을 것이다. 이제는 […]

개인용 장바구니는 코로나19에서 안전할까?

코로나19 사태는 그간 당연했던 행동들에 의심을 품게 만들었다. 장을 보는 것도 마찬가지. 여럿이 만졌던 물건을 그냥 집에 들여도 될까? 냉장고에 넣을 때에는? 아무래도 씻는 게 낫지 않을까? 곰곰 생각하면 장바구니는 과연 안전한가도 의문이다. 미국의 매사추세츠, 일리노이, 메인주 등에서는 주지사 명령으로 재사용 가능한 개인용 장바구니 사용을 금지했다. 누군가의 장바구니가 오염되었을 경우 점원이나 다른 고객들 모두 위험에 […]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세탁법

손을 씻고, 문고리나 휴대전화 등을 소독하는 게 일상이 된 요즘이다. 옷은 어떨까? 얼마나 자주, 어떻게 세탁하는 게 좋을까? 미국 생활잡지 ‘굿하우스키핑’이 코로나 19에 대처하는 세탁법을 정리했다. ◆ 바이러스는 옷에서 얼마나 생존할까 =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강 같은 매끈한 표면에서 사흘 동안 생존한다는 실험 결과는 널리 알려졌다. 그러나 섬유 같은 다공성 재질에서 얼마나 버티는지에 관한 엄밀한 실험 결과가 […]

세탁기는 금물… 운동화 관리법

운동복은 대부분이 매번 세탁한다. 운동화는 다르다. 하루 두 시간씩 걷는 이도, 10킬로미터씩 뛰는 이도 운동화를 매번 빨지는 않는다. 땀 차는 건 마찬가지인데, 괜찮은 걸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운동화를 위생적으로, 오래 신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운동화 역시 운동복처럼 사용한 뒤에는 ‘관리’가 필요하다. 물에 넣어 빨지는 않더라도 땀과 오염을 바로바로 제거해야 한다는 뜻이다. 밖에서 달리거나 자전거를 […]

새로 산 옷 빨아 입어야 하나?

기사 제목에 대한 대답은 “그렇다”이다. 미국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새로 구입한 옷을 세탁하지 않고 그냥 입었을 때 접촉성 알레르기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알레르기 원인 물질이 피부에 묻었을 때 가려움증을 동반한 붉은 발진이 생기는데, 이런 반응에는 일종의 잠복기가 있다. 접촉 직후 바로 몸이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며칠이 지나서야 증상이 나타나는 것. 따라서 막상 증상이 나타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