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author

이용재 기자

아침 식사 때 피해야 할 메뉴 5

아침을 챙긴다고 도넛에 바닐라 라떼를 마시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몸에 꼭 필요한 단백질과 섬유질은 외면하고 설탕만 들이붓는 꼴이기 때문이다. 빈속에 갑자기 단 음식이 들어가면 기운이 나는 건 잠깐. 졸음이 몰려오고 집중력이 흔들릴 수 있다. 속이 불편한 것도 물론이다. 또 어떤 음식을 피해야 할까? 미국 ‘헬스라인’이 정리했다. ◆ 시리얼 = 문제가 되는 건 설탕이 들어간 제품. […]

변기, 얼마나 자주 닦아야 할까?

장내 세균과 수인성 병균은 화장실에서 흔히 번식하는 미생물이다. 그 중심에 변기가 있다. 얼마나 자주 닦아야 할까? 정해진 횟수는 없다. 얼마나 자주 사용하는지, 병원균 보균자가 사용했는지에 달려있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화장실 변기 청소법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뉴욕의 청소회사 독스퍼실리티솔루션 조엘 크래독 대표는 “미국의 1인 가구는 월평균 1회 변기를 닦는다는 조사가 있는데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의 […]

화장품 속 ‘이것’, 조기 사망 위험 높여 (연구)

    플라스틱 제품과 화장품 등에 첨가하는 화학 물질, 프탈레이트가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 신체에 들어오면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환경 호르몬으로 작동한다. 과도하게 노출되면 불임과 성조숙증을 유발하며 비만, 당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산후 우울증과 아동의 자폐 또는 주의력 결핍장애(ADHD)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 […]

FDA “모더나 부스터샷 필요 없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전문가들이 모더나의 코로나 19 백신은 3차 접종(부스터샷)이 필요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14일 UPI 통신에 따르면 FDA는 웹사이트에 올린 45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모더나 백신은 두 차례 접종으로 중증 악화와 사망을 막는 데 충분하다”면서 “세 번째 접종으로 항체가 증가하지만, 접종 전과 차이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백신 및 생물 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에 제출됐으며 14일 열리는 자문위의 […]

힘찬 걷기 운동을 위한 간식 요령 5

걷기 좋은 계절이다. 걷기는 숙면을 돕고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체중은 물론 혈당을 조절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바른 자세로, 욕심 내지 말고 몸 상태에 따라 적절한 거리를 걸을 것. 걷는 시간이 길다면 에너지 공급도 중요하다. 언제, 무엇을,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간격 = 몸에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얼마 걷기도 전에 피곤할 […]

‘이것’ 조금만 줄여도 심혈관에 큰 도움 (연구)

덜 짜게 먹어야 건강하다. 소금에 든 나트륨을 과하게 섭취하면 혈압을 높여 심장마비, 뇌졸중, 신장 질환 등을 유발하는 탓이다. 소금 한 티스푼(5g)에 나트륨 2g이 들어있다. 이게 세계보건기구(WHO) 권장량이다. 그러나 컵라면 하나에 든 나트륨은 무려 1.8g. 한국인은 일평균 3.3g의 나트륨을 먹는다. 기준치에 맞추려면 모든 음식을 맹숭맹숭 싱겁게 먹어야만 할 것 같다. 비현실적인 목표 앞에서 먹는 즐거움을 포기할 […]

입 안 건강해야 코로나 중증 피한다 (연구)

구강 건강이 부실하면 코로나 19에 걸렸을 때 중증으로 번질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집트 카이로대 등 연구진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심장질환자 86명의 경과를 살폈다. 구강 건강이 나쁜 환자는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더 많았고, 증상이 심했으며, 회복에도 오랜 기간이 걸렸다. 어메드 무스타파 바수오니 박사는 “구강 조직은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번식하는 온상이 될 수 있다”면서 […]

치매 잘 걸리는 혈액형 따로 있다?

우리는 대개 성격에 대해 말할 때 혈액형을 소환한다. 그것도 반쯤은 재미로. 그런데 과학자들 중에 혈액형을 ‘믿는’ 이들이 있다. 혈액형을 근거로 치매 위험을 예견할 수 있다는 것.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닷컴’이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정리했다. 혈액형에 따라 기억력 감퇴를 예견할 수 있다면? A형, B형, O형, AB형 중에 가장 위험한 혈액형은 무슨 형일까?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실린 논문에 […]

공포 영화 못 보는 게 유전 탓?

공포 영화를 보다가 귀신이 나오면 “으악!” 소리를 지르는 건 자연스러운 일. 어떤 이는 그 상황을 즐기지만, 다른 이는 허구라는 걸 알면서도 겁에 질려 혼자 화장실도 못 가는 상태가 된다. 왜 그런 차이가 나타나는 걸까? 용기의 문제만은 아니다.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에 따르면, 유전자의 영향이 크다. 공포에 대한 성향이 DNA에 새겨져 있다는 것. 누구든 무서운 영화를 […]

우울, 두통 다스리는 ‘4-7-8 호흡법’

  미주신경은 12쌍의 뇌 신경 중 열 번째 신경이다. 심장 박동, 호흡, 소화 등 무의식적 운동을 조절하는 부교감 신경이다. 미주신경은 그밖에 정신적 긴장과 이완에 영향을 준다. 스트레스를 과해 미주신경이 자극받으면 혈압과 심박이 급격히 낮아지는 식이다. 그 탓에 어지럼을 느끼거나 실신할 수 있다. ‘미주신경성 실신’이다. 반대로 미주신경의 작용을 잘 이용하면 마음을 편하게 가라앉힐 수 있다. 의학계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