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속 ‘이것’, 조기 사망 위험 높여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플라스틱 제품과 화장품 등에 첨가하는 화학 물질, 프탈레이트가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 신체에 들어오면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환경 호르몬으로 작동한다. 과도하게 노출되면 불임과 성조숙증을 유발하며 비만, 당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산후 우울증과 아동의 자폐 또는 주의력 결핍장애(ADHD)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 뉴욕대 등 연구진은 55~64세 남녀 5000여 명의 소변 샘플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변에서 프탈레이트가 많이 검출될수록 심장 질환 등으로 조기 사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프탈레이트로 인해 상대적으로 이른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이 미국에서만 연간 1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그로 인한 의료 비용과 생산성 손실은 470억 달러(약 56조 원)에 달한다.

연구에 참여한 레오나르도 트라산드 박사는 “예상했던 것보다 해악이 훨씬 크다”면서 “몸, 특히 심장을 생각한다면 되도록 프탈레이트가 들어간 제품은 쓰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화장품, 기저귀, 의료기기 등을 대상으로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 등 6종의 잔류량을 규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장난감 등 어린이 제품에 대해 규제한다.

일상 생활에서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이려면, 화장품과 향수, 방향제 사용을 절제하는 게 좋다. 식약처에 따르면 특히 임신부는 향수 사용을 자제하는 게 좋다. 흡입한 프탈레이트 성분이 태아에게 전달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린이들은 폴리염화비닐(PVC)을 함유한 플라스틱 장난감을 입으로 빨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뜨거운 음식이나 액체는 비닐이나 플라스틱보다는 유리, 스테인리스 등 용기를 사용하는 게 좋다.

이번 연구 결과(Phthalates and attributable mortality: A population-based longitudinal cohort study and cost analysis)는 ≪환경 오염(Environmental Pollution)≫ 저널이 싣고, UPI 통신 등이 보도했다.

ADHD당뇨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비만사망소변심장아이_어린이우울증_우울장애임신죽음태아프탈레이트플라스틱호르몬화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