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주의보, ‘꿀잠’ 온도는 몇도?

우리가 흔히 열대야라고 부르는 것은 단순히더운 아니라, 여름밤 최저 기온이 25도씨 이상일 때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개 장마가 끝난 뒤에 나타나죠ㅠㅠ 열대야가 발생해 기온이 높이 올라가고, 습도도 높아 더위를 쫓기 어렵게 되면 숙면을 취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사진=tommaso79/shutterstock]

 

 

 

열대야 수면의 특징

열대야가 발생하면 더위 때문에 밤잠에 들고 불면증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잠을 자기 위해서는 빛이 줄어들고 체온이 떨어져야 하는데, 여름에는 낮이 길고 기온이 높아져 숙면을 취할 있는 여건이 조성되지 않아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날이 덥다 보니 늦은 저녁 수박이나 음료, 맥주 등을 섭취하여 요의를 느껴 자주 깨기도 합니다. ‘납량특집 늦은 공포영화 등을 시청하는 것도 지나친 자극으로 잠을 뺏는 요인이 됩니다.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이 계속되면, 집중력의 저하, 졸음 등으로 다음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주어 업무에 지장을 주거나, 각종 사고 등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사진=Business
stock/shutterstock]

 

 

열대야엔 24~26도씨가 적절

온도가 너무 높거나 너무 낮은 경우에는 잠을 자기가 어렵습니다. 수면에 적정한 온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18~22도씨 정도가 적당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계절을 구분하지 않은 평균적인 온도이며 여름철에 정도의 실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에어컨을 틀면 너무 추울 있습니다. 여름철에는 대략 24~26도씨를 유지하는 것이 수면에 적당합니다. 선풍기나 에어컨을 동안 내내 켜놓을 경우 습도나 너무 떨어져서 호흡기 계통을 건조하게 하여 감기에 걸릴 있습니다.

 

 

[사진=Tero
Vesalainen/shutterstock]

 

수면제 사용주의 

유난히 더위를 견뎌 매일 밤잠을 이루는 사람들은 종일 피곤하고 힘이 들어, 가장 손쉬운 불면증 해결방법인 수면제 복용을 고민하게 됩니다. 짧은 기간 수면제 사용은 분명 효과적이고 손쉽게 불면증을 해결할 있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수면제의 장기간 사용은 금단증상 의존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권장하는 방법 아닙니다.

수면제는 분명 의존성이 있는 약물이며, 특히약을 먹고라도 잠을 자야 한다라는 심리적 의존이 약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하는 요인이 됩니다. 수면제 사용은 단기간에 그쳐야 하며, 만약 수면제 사용 몽유병 낙상의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