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얼음추위 이길 따뜻한 손길


절기의 이름을 바꾸든지, 팽개쳐야할까요?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立春), 칼바람에 얼음추위입니다. 서울 영하 13도에서 해 맞습니다. 동계올림픽 준비하는 평창은 영하 20도 아래이니, 관계자들 ㄷㄷㄷ 힘드시겠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대문이나 현관에 입춘첩(立春帖) 붙이는 집이 많았는데, 이 추위에 붙이는 분 있을까요?
 
어쨌든 입춘첩은 ‘입춘대길(立春大吉)’ 한 줄로 쓰기도 하지만, 옆에 ‘건양다경(建陽多慶-새해에 경사스런 일이 많기를)’이란 글을 곁들이기도 합니다. ‘수여산, 부여해(壽如山, 富如海-산처럼 오래 살고, 바다처럼 푼푼해지기를)’, ‘소지황금출, 개문백복래(掃地黃金出, 開門百福來-땅을 쓸면 황금이 쏟아지고, 문을 열면 온갖 복이 들어오기를)’ 등도 있지요. 입춘이 절기로는 한 해의 시작이기 때문에 그 해의 복을 빈 것입니다.
 
선인들은 입춘에 직접 행동으로 복을 찾기도 했습니다. 남몰래 개울에 징검다리를 놓거나 가난한 집 마당에 쌀가마니를 던져 놓는 것처럼 선행으로 덕을 쌓은 것이지요. ‘입춘 적선공덕행(積善功德行)’이라고도 합니다. 오늘 비록 날씨는 모질지만, 마음만은 따뜻해지길 빕니다. 누군가를 위해서 작은 일이라도 ‘적선공덕’하셔서 가슴의 따스한 기운이 온몸으로 번지기를….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