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맞는 선글라스 색깔은?


오전에는 방진마스크, 오후엔 선글라스가 필요한 날씨…. 오늘은 선글라스 얘기를 해볼까요?
 
선글라스는 아시다시피 자외선을 차단하고 가시광선은 투과시키지요. 빛에서 사람이 볼 수 있는 ‘빨주노초파남보’의 영역이 가시광선, 빨간색 밖은 적외선, 보라색 밖은 자외선이라는 것, 기억나시지요? 자외선은 파장이 짧고 에너지가 커서 눈에 해롭습니다.
 
어두운 데 가면 홍채가 넓어지는 것도 잊지 않으셨죠? 선글라스를 써도 홍채가 넓어지는데, ‘불량품’을 쓰면 넓어진 홍채를 통해 자외선이 더 많이 흡수돼 되레 눈 건강에 해롭습니다. 선글라스를 살 때엔 렌즈가 UV 400인지 확인하시고 색은 75~80% 정도 짙은 것을 고르세요.
 
렌즈 색깔은 가시광선과 관계가 깊습니다. 렌즈 색깔에 따라 흡수하는 가시광선 영역이 다르기 때문에 이것도 상황에 따라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평상시에는 갈색과 녹색이 무난합니다. 해변에 갈 때나 눈 치료 뒤에는 녹색이 좋고 골프장 갈 때나 밤 운전할 때엔 황색, 등산 땐 회색이 좋답니다. 망막에 이상이 있는 분은 황색이 좋고 근시교정수술, 백내장 수술을 받았거나 각막에 이상이 있다면 갈색이 좋습니다.
선글라스 제대로 쓰려면, 헉! 돈 많이 벌어야겠네요. 그래도 눈 건강 잃어 ‘눈에 뵈는 게 없게 되면’ 돈도 훨씬 더 많이 들고, ‘자괴감’에 짓눌리니까 여기에는 돈 아끼면 안 되겠죠? 올 여름 외출 때엔 멋지고도 건강에 좋은 선글라스, 잊지 마세요!
 
<사진 출처=셔터스톡, 도움말=김영근 아이닥 대표>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