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에 어울리는 버나드 쇼의 경구들

○자신을 더 많이 부끄러워할수록, 더 많이 존경받을 만하다.
○그대가 할 일은 스스로 찾아서 하라. 그렇지 않으면 그대가 해야 할 일이 그대를 끝까지 따라다닐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의 직업을 의무로 생각하고 억지로 하는 자다.
○남자나 여자나 교양의 시금석은 싸울 때 어떻게 행동하는가에 있다.
○비겁자가 되지 않고는, 영웅이 될 수 없다.
○어버이라는 것은 하나의 중요한 직업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아이들을 위해 이 직업의 적성검사를 한 적이 없다.
○능력이 있으면 실행한다. 실행할 수 없는 사람이 가르치려 든다.
○거짓말쟁이가 받는 가장 큰 형벌은 다른 사람으로부터 신임을 받지 못하는 것보다 그 자신이 아무도 믿지 못하는 슬픔에 빠지는 데 있다.
○실수하며 보낸 인생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삶보다 훨씬 명예로울 뿐 아니라 훨씬 더 유용하다.
○진보는 변화 없이 불가능하고 자신의 마음을 바꿀 수 없는 사람은 아무 것도 바꿀 수가 없다.
○민주주의는 부패한 소수가 정하던 것을 무능한 다수가 대체한 것.
○사람들이 웃을 때도 삶은 여전히 진지한 것이듯, 죽을 때에도 삶은 여전히 재미있는 것이다.
○삶은 자기 자신을 찾는 여정이 아니라, 자신을 만드는 과정이다.
 
1950년 오늘, 한반도에서 6·25 전쟁이 한창일 때 아일랜드 출신의 작가 조지 버나드 쇼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쇼는 수많은 독설과 명언으로 유명한데, “침묵은 경멸의 최고 표현”이란 경구를 남긴 것처럼, 침묵을 사랑한 사람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그의 명언을 곱씹으며 상식의 한계, 말과 침묵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낙엽이 뚜두둑 듣는 만추(晩秋)에…

[속삭닷컴] 자궁과 난소, 나팔관

‘이성주의 생식기 탐험’ 10번째로 자궁, 난소, 나팔관의 세계를 소개합니다. 많은 여성이 학교에서 배워서 상식적으로 알고 있지만, 생명의 소중함이란 측면에서 되돌아보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정자와 난자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우리 모두는 수 천 조대 1의 확률로 태어난 소중한 존재랍니다.
 

오늘의 음악

탤런트 김주혁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네요. 그가 남긴 많은 드라마와 영화 가운데 저는 ‘홍반장’이 가장 기억납니다. ‘홍반장’처럼 무엇이든 뚝닥뚝닥 잘 고치는 사람을 영어로는 ‘Handy Man’이라고 하지요. 제임스 테일러의 노래 ‘Handy Man’ 준비했습니다. 김주혁이 전도연과 함께 주연한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삽입곡, 유해준의 ‘단 하나의 사랑’ 이어집니다.

♫ Handy Man [제임스 테일러] [듣기]
♫ 단 하나의 사랑 [유해준]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